나이 / 김재진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나이 / 김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25회 작성일 19-12-23 05:01

본문

나이 / 김재진


나이가 든다는 것은 용서할 일보다

용서받을 일이 많아지는 것이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보고 싶은 사람보다

볼 수 없는 사람이 많아지는 것이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기다리고 있던 슬픔을 순서대로 만나는 것이다

세월은 말을 타고 가고

나이가 든다는 것은 마침내

가장 사랑하는 사람과도 이별하게 되는 것이다


* 김재진 : 1955년 대구 출생, 1976년 <영남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9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시집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 등


< 이미지 따라 해보기 >


나뭇잎 旅情 / 湖巖


물위로 떠가는 나뭇잎 하나

둥둥 혼자 떠가는 나뭇잎 하나


가다 바위 만나면 돌아서 가고

웅덩이 있으면 하룻밤 쉬었다 가고


나무숲 사이로 달 뜨면

달빛하고 놀다


지나는 뚝방에 쑥부쟁이 피었으면

눈인사도 나누고


소금쟁이 따라오면

길동무 하면서


곤두박질 쳐보고

자맥질도 해보고


가슴 벅찬 순간도 뼛속 깊은 고난도

한줄기 바람처럼,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5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66 0 07-07
19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5:56
195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54
195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6:20
194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27
19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2-25
194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4
194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4
194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22
194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1
194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21
19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20
194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2-20
194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9
193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9
19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17
19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6
193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15
19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14
19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2-13
19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10
19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10
19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10
193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07
19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07
192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2-06
192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05
19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2-04
19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2-03
1924 꿈꾸는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01
192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2-01
19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01
19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1-29
19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1-28
19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24
19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1-21
19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1-20
19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1-18
19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1-17
19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1-15
19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1-13
19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1-12
19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1-09
19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1-08
19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1-06
19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01-06
19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1-02
19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12-29
19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12-26
19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12-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