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8회 작성일 20-01-12 04:51

본문

* 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밤비는 소리로 내린다

허공이 초록으로 젖는 시간



잠든 나무들은 눈꺼풀이 열리고 귀가 트인다

온몸으로 하늘을 흡입하는 나무들


초록을 껴입고

나무와 나무를 건너다니는

저 빗줄기들은

나이테를 돌고 돌아

나무의 심장으로 가는 길을 알고 있다


어디선가 달려온

어둠의 가지마다 열린다

나직이 땅속에서 응얼거리는

소리는 뿌리를 타고 올라

나무의 키를 늘린다


내게 빗금을 그은 사람도 밤비처럼 다녀갔다


새벽 두 시가 젖는다



* 세발가락나무늘보


꺼꾸로 매달린다

이 번민을, 이 생을 어떻게 비워낼까


저 아래아래 가라앉은 땅이 하늘로 보일 때

빈 허공이 되어간다


해 질 무렵까지 하나의 열매처럼

정물이 되는 것

한 점 티끌로 가기 위한 것


아무리 게으름을 피워도

한 생은 쾌속으로 지나가는데,


물구나무서서

느릿느릿 몸속을 흘러 다니는 그리움을

다 쏟아내면

신선이 되는 것일까


몸에 이끼가 끼어 나뭇입과 뒤섞인다

곡식의 싹과 같은 미소가 드리운다


시력이나 청력은 아무 소용없는 것


나무에 매달려

그냥 무심한 나무가 되고 있다


* 김미연 : 국문학 박사(동국대), <월간문학> 으로 문학평론 당선, 시집

            <절반의 목요일>



< 소 감 >

낭만적 자연의 섭리를 한 줄의 시로 읆어 봅니다


- 저 빗줄기들은 / 나이테를 돌고 돌아

- 나무의 심장으로 가는 길을 알고 있다


- 느릿느릿 몸속을 흘러 다니는 그리움을

- 다 쏟아내면 / 신선이 되는 것일까


내면을 흐르는 두 편 시 이미지가 율격과 리듬이 맞어 

독자의 심상을 고고하게 흐르고 있는데요


허공에 번민을 안고 꺼꾸로 매달린 나무늘보의 모습에서

독자의 아득한 지난날이


빈 허공에 추적추적 나리는 초록빛 밤비 소리에서 

독자의 쓸쓸한 오늘이 형상 되고 있습니다


"밤비가 가장 늦게 사람의 눈을 만나면 가장 이른 눈(雪)이 됩니다 

가장 늦게 공기로 돌아가시는 비가 가장 희미한 그늘로 땅에 스밉니다" *


* 김경주의 시 구운몽 중에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33 0 07-07
19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4
19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1
19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0
19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8
19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1-17
19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1-15
19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1-13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1-12
19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9
19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1-08
19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1-06
19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1-06
19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1-02
19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29
19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2-26
19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12-23
19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12-23
19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2-20
19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12-17
19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12-16
18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2-14
18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2-11
18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10
189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12-09
18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2-08
18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2-05
18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02
18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2-02
18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28
189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1-25
18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1-25
18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1-22
188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11-21
188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1-19
188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1-19
18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11-15
1883 들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14
188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11-12
188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1-12
188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1-11
18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09
18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1-05
18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11-04
18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1-02
18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10-31
18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10-30
18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10-28
18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0-26
18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0-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