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2회 작성일 20-01-12 04:51

본문

* 밤비는 초록이다 외 1편 / 김미연


밤비는 소리로 내린다

허공이 초록으로 젖는 시간



잠든 나무들은 눈꺼풀이 열리고 귀가 트인다

온몸으로 하늘을 흡입하는 나무들


초록을 껴입고

나무와 나무를 건너다니는

저 빗줄기들은

나이테를 돌고 돌아

나무의 심장으로 가는 길을 알고 있다


어디선가 달려온

어둠의 가지마다 열린다

나직이 땅속에서 응얼거리는

소리는 뿌리를 타고 올라

나무의 키를 늘린다


내게 빗금을 그은 사람도 밤비처럼 다녀갔다


새벽 두 시가 젖는다



* 세발가락나무늘보


꺼꾸로 매달린다

이 번민을, 이 생을 어떻게 비워낼까


저 아래아래 가라앉은 땅이 하늘로 보일 때

빈 허공이 되어간다


해 질 무렵까지 하나의 열매처럼

정물이 되는 것

한 점 티끌로 가기 위한 것


아무리 게으름을 피워도

한 생은 쾌속으로 지나가는데,


물구나무서서

느릿느릿 몸속을 흘러 다니는 그리움을

다 쏟아내면

신선이 되는 것일까


몸에 이끼가 끼어 나뭇입과 뒤섞인다

곡식의 싹과 같은 미소가 드리운다


시력이나 청력은 아무 소용없는 것


나무에 매달려

그냥 무심한 나무가 되고 있다


* 김미연 : 국문학 박사(동국대), <월간문학> 으로 문학평론 당선, 시집

            <절반의 목요일>



< 소 감 >

낭만적 자연의 섭리를 한 줄의 시로 읆어 봅니다


- 저 빗줄기들은 / 나이테를 돌고 돌아

- 나무의 심장으로 가는 길을 알고 있다


- 느릿느릿 몸속을 흘러 다니는 그리움을

- 다 쏟아내면 / 신선이 되는 것일까


내면을 흐르는 두 편 시 이미지가 율격과 리듬이 맞어 

독자의 심상을 고고하게 흐르고 있는데요


허공에 번민을 안고 꺼꾸로 매달린 나무늘보의 모습에서

독자의 아득한 지난날이


빈 허공에 추적추적 나리는 초록빛 밤비 소리에서 

독자의 쓸쓸한 오늘이 형상 되고 있습니다


"밤비가 가장 늦게 사람의 눈을 만나면 가장 이른 눈(雪)이 됩니다 

가장 늦게 공기로 돌아가시는 비가 가장 희미한 그늘로 땅에 스밉니다" *


* 김경주의 시 구운몽 중에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7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10 0 07-07
206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8-03
20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03
2067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7-27
20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7-27
20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7-27
206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7-26
2063 고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7-22
206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20
206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20
20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7-13
20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13
205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09
205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7-06
20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7-06
205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7-02
205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7-01
20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6-30
20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6-29
20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29
2050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8
204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6-26
20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6-22
20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22
204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6-19
204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17
20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6-15
20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15
20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6-09
204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6-08
20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6-08
20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6-06
20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6-01
203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6-01
20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6-01
203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29
20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28
20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26
20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25
20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25
20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5-25
20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5-21
20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8
20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5-18
202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15
202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5-13
202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5-13
20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3
20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5-11
20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