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 / 문효치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바위 / 문효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3회 작성일 20-03-21 07:00

본문

바위 / 문효치


발이 없으니

구르기라도 하고 싶다


태어날 때부터

움적일 수 없는

이 자리


씩씩거리며 지나가는

길짐승 볼 때마다


날갯짓 퍼득이며 가는

날짐승을 볼 때마다


이방의 낯선 거리

신비의 세계에 가고 싶지만

不動은 깊은 감옥


작은 돌멩이가 되어

바람의 발끝에라도 채여

어딘가 굴러가 보기 위해


벼락을 기다리고 있다

나를 깨뜨려 산산조각 낼

섬광 번쩍거리는

벼락을 기다리고 있다


* 문효치 : 1943년 전북 군산 출생, 1966년 <한국일보>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시집 <왕인의 수염> 등 다수


< 소 감 >



몸집 큰 바위는, 자체가  태아날 때부터 움직일 수 없는 불통의 감옥이라며

스스로 변신하여 이방의 낯선 곳으로 가서 새로운 삶을 살고 싶은 것이다

 

씩씩거리며 지나가는 길짐승 볼 때마다 날개 퍼득이며 날아가는 날승 볼 때마다 

작은 돌멩이 되어 바람결에 실려서라도 그 곳에 가고 싶어서 

자기를 깨트려 산산조각 낼 번쩍이는 벼락을 기다린다는 살신성인(殺身成仁)의 

혁신 자세를 본다


한 편의 낭만적인 드라마이며 우리 인간이 배워 이루어야 할 잠언(箴言)인 것이다

우리는 단군이래 오천 년의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자부하지만

그러나 우리는 구한말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기므로써 이름 빼앗기고, 자유 빼앗기고

혼마져 빼앗긴 치욕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 위정자들이 현실에만 연연해 뼈깎는 혁신을 시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후손에게 그런 아픔을 안겨줬는데 깊이 반성해야 한다


요즘 일어나고 있는 한심한 자태는 마음이 아프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들이 노골적으로 국민이 보는 앞에서 개혁을 반대 훼방

놓는 모습(검찰)은 당파싸움에만 열중하던 그 위정자들과 무엇이다른가!


이 강산은 수 천년 후손에게 길이 물려줘야 할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저 바위처럼 살신성인의 자세로 혁신과 개혁을 끊임없이 단행, 발전하여

다시는 후손에게 아픔을 안겨주는 조상이 되지는 말아야 하지않겠는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9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00 0 07-07
199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1:00
199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06
1993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05
19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05
1991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4-03
199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02
198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01
19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3-31
198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30
19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28
198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27
198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3-26
19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25
198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3-23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3-21
198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19
197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3-18
197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3-18
19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3-17
197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3-16
1975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15
197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4
197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3-14
197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2
19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3-11
197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10
196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3-09
19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3-08
19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07
196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3-05
196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05
196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3-03
1963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1-14
1962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01-24
1961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1-15
1960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2-05
1959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2-11
1958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2-26
195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02
195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02
195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3-02
19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3-02
195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29
19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28
195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28
195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28
194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2-27
19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25
194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