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이 깊다 / 문현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어둠이 깊다 / 문현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6회 작성일 20-05-18 06:14

본문

어둠이 깊다 / 문현미


지금은 칠흑 어둠이 내리는 한가운데


수만 개의 풍등으로 한랭 전선을 환희 밝혀줄

한 사람이 없다


아무리 둘러보아도 보이지 않고

눈을 뜨고 있어도 눈먼 사람이 된다


누구를 겨눌지 모를 칼날이 사방에 번뜩이고

휘두르고 스치는 곳마다 섬뜩한 균열


누군가 외마디 비명처럼 비틀거리고

누군가 얼굴 없는 공포에 갇혀

눈썹이 하얀 밤을 지세우고 있다


사람이 많은데 사람이 없다


까마득한 삶을 새벽처럼 예인 할

혁명 같은 빛, 그 한 줄기가 목마르다


형장으로 가는 자의 마지막 눈빛만큼


* 문현미 : 1957년 부산출생, 1998년 <시와시학>등단

            시집 <기다림은 얼굴이 없다>등 다수


< 소 감 >


칠흑의 어둠이 내린다는 것은 피할 수 없는 불우한 운명이 다가온다는 것인데

아무리 둘러보아도 이 어둠을 밝혀줄 이 아무도 없다


바다 깊이 가라앉는 난파선 속처럼 시시각각 조여오는 허무와 좌절 속에서도

혹시 이 절박함 건져줄 한 줄기 혁명 같은 빛, 기대해보지만 까마득한 현실


해가 떠야 새벽이 올텐데, 봄이 와야 새싹이 틀텐데, 화자에게는 무덤속 같은

태생적 불능이라 아득히 눈 감고 더듬을 따름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4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6 0 07-07
20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49
20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6-01
203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6-01
20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01
203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29
20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28
20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6
20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25
20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5-25
20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5
20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21
20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5-18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8
202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15
202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13
202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13
20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13
20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1
20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11
2020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08
20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5-04
20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5-04
2017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04
201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01
201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29
20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4-29
20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4-27
201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4-23
20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23
201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22
20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4-20
200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4-17
2007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4-17
200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4-16
200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5
2004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15
20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4-15
200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4-14
200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4-13
200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11
199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4-10
199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4-10
199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4-09
19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4-08
199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4-07
199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4-06
1993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05
19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4-05
1991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