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대한 예의 / 이길원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집에 대한 예의 / 이길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9회 작성일 20-09-14 01:24

본문

집에 대한 예의 / 이길원


사랑하라

긴 여행길에 오른 당신의 삶을


비바람 태풍에 끄덕없는 집을 짓는 까치도

제 몸보다 수백 배 큰 집을 짓는 개미도

기도하듯 만든 집에서

새끼 낳고 키우며 사랑 하나로 버티거늘

우리 삶에 사랑이 없다면 궁궐인들 무슨 의미가 있으랴


사막을 걷는 낙타의 오아시스 같은 집

일을 마치고 해거름 돌아와

하루를 감사해 하며

내일이면 다시 못할 것처럼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웃고

철없는 아이처럼 뛰며

살아 있슴을 마음껏 즐거워하라

이는 집에 대한 당신의 예의


여행이 끝나는 날 마지막 휴식처

가장 편안한 무덤의 문을 열 때까지.


* 이길원 : 1945년 충북 청원 출생, 1990년 <시문학> 등단

            시집 <어느 아침 나무가 되어>등 다수


< 소 감 >


독일 철학자 하이데거는 말했네 "존재는 사색을 통해 언어로 

온다" 즉  "언어는 존재의 집" 이라고

나도 말하고 싶네 詩는 사색을 통해 메타포로 온다 즉 메타포는

詩의 집이라고

문학에 빠진지 십여년 이리 뛰고 저리 뛰고 詩 속을 개 뛰듯 

뛰어 다녔어도 메타포 한 줄 못만드는 한심한 궁상,

재건축이라도 해야 할 찌그러진 아파트 구석방에서 덜걱이는 

베란다 샤시소리 메타포 삼아 늙은 마누라와 살고 있다네


                    *


                 - 생 략 - 

지글지글 삼결살 안주에 돌고 도는 술잔은 없어도

청단에 홍단 고도리 판은 없어도 만나서 반갑기는

마찬가지네 녀석들 한다는 말씀 찬조금도 분담금도

받지 않을 테니 그 지경 살지 말고 짐 싸가지고 

퍼떡 오라 하는데 화들짝 놀라 부러진 이빨 때우고 

그래마 얼른 둘러대고 허둥지둥 도망쳐 와보니

                

철새들 떼 지어 날아가는 빈 하늘 끝자락

석양빛 반짝이는 사금파리 거울 속에서

새쪽새쪽 젊은 애인이 웃고 있네

                                      - 입동


                   *


하루에도 수십만 명씩 사형당하는 조물주가 만든 세상

나는 언제 사형당할까? 무덤도 예쁘게 만들어 놨는데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2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43 0 07-07
21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1:03
21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21
21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1
212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9
2119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8
2118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7
211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9-16
211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14
21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14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14
211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12
2112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9-11
211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11
211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09
210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08
210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9-08
21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08
210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9-07
210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9-07
210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06
210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06
2102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04
210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04
2100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04
20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04
209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9-02
2097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9-01
20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1
2095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8-31
209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8-31
20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8-31
209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8-30
209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 08-28
2090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27
208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8-26
208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8-25
208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8-24
208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8-24
208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24
208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21
208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2 08-21
208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19
208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8-19
2080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8-18
20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8-17
20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8-17
2077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16
207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8-14
2075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8-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