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국밥 ​/이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아버지와 국밥 ​/이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3회 작성일 20-10-15 09:15

본문

아버지와 국밥 ​

 

이철 ​ ​ ​

 

 

아버지는 국밥을 좋아했다

장날 아침 툴툴대는 대동 경운기

뜨신 물 한 바가지 부어주면

십 리 밖 장거리로 휑하니 나서는

아버지는 국밥을 좋아했다

딸보 덕구네 어물전 지나

저기 저만치

국밥보다 더 따뜻한

국밥집 아줌마를 좋아했다

모닥불에 몸을 녹이듯

국밥 그릇에 손을 대고 있으면

아버지는 어느새

국밥보다 더 따뜻한 사람이 되어

내 귀를 만져주었다

이제 나도 아버지의 나이가 되어

한 그릇 국밥이 그리운데

국밥보다 더 따뜻한

국밥집 아줌마가 그리운데

세상은 갈수록 찬밥인지라

뜨신 국물 한 그릇 부어주면

어느새 뜨건 국밥이 되는

갈수록 세상은 겨울인지라

아버지는 국밥을 좋아했다

국밥보다

국밥 가득 피어나는

사람들의 입김을 좋아했고

국밥보다 더 따뜻한

사람들의 손을 좋아했다

 

 

―시집『단풍 콩잎 가족』(푸른사상, 2020)

 

------------

  국밥 안 먹어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국밥이 뭐지 하고 물으면 뭐라고 대답할까. 국에 밥을 말은 것을 국밥인데 보통 식당에 가보면 국과 밥이 따로 나온다. 물론 콩나물국밥처럼 아예 조리실에 밥을 말아서 나오듯 국밥은 국에 밥을 넣어서 대접하는 것을 말한다고 한다. 밥 따로 국 따라 하면 그릇과 일손도 많이 필요한데 많은 사람들을 한꺼번에 접대하는 경우 추울 때 뜨겁게 먹기 위한 음식으로 알맞은 게 국밥이다.

 

  나 역시 국밥과 아버지에 대한 추억이 있다. 무슨 볼일로 아버지를 따라갔는지 기억도 안 나지만 내 고향 강원도 철암에서 강릉 방향 영동선 기차를 타고 도계역에 내렸는데 그 도계역 식당에서 아버지와 돼지국밥을 먹은 추억이 있다. 맛은? 기억도 없다. 다만 돼지 귀와 암퇘지였는지 젖가슴살도 있고 그랬던 것 같은데 맛보다 징그러웠던 기억이 남아있다.

 

  어쨌든 우리나라 사람들은 국밥을 좋아한다. 아침저녁 찬바람이 부는 10월 들어서면서 따끈한 국밥이 그리운 계절이 되었다. 화자 또한 국밥을 좋아했던 아버지를 그리워한다. 국밥을 좋아했던 아니 국밥보다 국밥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사랑했던 그 아버지가 그리운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4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74 0 07-07
2145 김성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21
214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1
2143 김성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0
21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19
21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19
2140 김성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18
2139 최승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18
2138 김성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5
열람중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15
2136 김성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0-13
213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0-12
213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12
21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0-12
21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0-08
21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07
21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05
21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0-05
21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9-28
21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28
2126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9-27
212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26
2124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9-25
212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23
21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21
21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21
212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19
2119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18
2118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9-17
211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9-16
211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9-14
21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14
21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14
211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9-12
2112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11
211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11
211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9-09
210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9-08
210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08
21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08
210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9-07
210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9-07
210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06
210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06
2102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04
210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04
2100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9-04
20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9-04
209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9-02
2097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9-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