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집으로 가는 꿈/박형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옛집으로 가는 꿈/박형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5회 작성일 21-01-11 18:46

본문

옛집으로 가는 꿈 




박형준 





소 잔등에 올라탄 소년이

뿔을 잡고 꾸벅꾸벅 졸고 있다.

땅거미 지는

들녘.

소가 머리를 한번 흔들어

소년을 깨우려 한다.

수숫대 끝에 매달린 소 울음소리

어둠이 꽉 찬 들녘이 맑다.

마을에 들어서면

소년이 사는 옴팍집은 

불빛이 깊다.

소는 소년의 숨결에 따라

별들이 뜨고 지는 계절로 들어선다.



- 시집 <춤>에서, 2005 -





* 세상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있다.

  소 잔등에 올라 옛집으로 가는 꿈을 꾼 소년이었던 사람,

  그걸 먼 발치에서나마 보며 꿈을 꾸었던 사람,

  그것조차도 보지 못하고 꿈을 잃어버렸던 사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4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47 0 07-07
22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4:21
223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5
223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15
223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15
22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14
223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13
22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12
2232 최승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2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1-11
22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 01-11
22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1
222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1-10
22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09
22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08
22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1-07
22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1-06
22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05
22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04
222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04
22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4
22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03
22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1-02
22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1-01
22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2-31
221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30
22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2-29
22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28
22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2-28
22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28
221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2-27
22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26
22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2-25
22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24
22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2-23
220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2-23
220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2-22
220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2-21
22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21
22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21
22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20
219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2-19
219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2-19
21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18
219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2-17
219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16
219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16
219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16
219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5
219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2-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