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쬐다/유홍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사람을 쬐다/유홍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8회 작성일 21-04-05 17:51

본문

 사람을 쬐다 






 유홍준








 사람이란 그렇다

 사람은 사람을 쬐어야지만 산다

 독거가 어려운 것은 바로 이 때문, 사람이 사람을 쬘 수 없기 때문

 그래서 오랫동안 사람을 쬐지 않으면 그 사람의 손등에 검버섯이 핀다 얼굴에 저승꽃이 핀다

 인기척 없는 독거

 노인의 집

 군데군데 습기가 차고 곰팡이가 피었다

 씨멘트 마당 갈라진 틈새에 핀 이끼를 노인은 지팡이 끝으로 아무렇게나 긁어보다가 만다

 냄새가 난다, 삭아

 허름한 대문간에

 눈가가 짓물러진 할머니 한 사람 지팡이 내려놓고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 바라보고 있다 깊고 먼 눈빛으로 사람을 쬐고 있다



 - 시집 <저녁의 슬하>에서, 2011 -











 * 너무 유명한 나머지 유행가처럼 말하는, '군중 속의 고독'은 노인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햇빛을 쬐지 않으면 꽃, 나무, 사람은 쪼그라들고 만다.

   그러므로 사람을 쬔다는 건 햇빛을 쬔다는 말과 동의어다.

   또 다른 의미로 나는 좋은 시를 읽는 것도 질 좋은 햇살을, 사람좋은 누군가를 만나는 거라 생각한다.

   좋은 시 쬐는 거를 멈출 수 없는 이유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4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54 0 07-07
23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16
23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5
23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4
23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3
233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2
23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4-12
23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11
23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0
233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9
23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08
23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07
233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06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05
23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5
232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04
23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3
23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2
23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01
23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31
23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30
23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29
23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9
23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28
23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27
23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26
23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25
23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4
231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3
23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3
23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2
23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20
23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3-19
231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19
23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5
23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3-15
23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13
23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12
23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09
2304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3-08
23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8
2302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07
23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06
2300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06
229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3-05
22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01
2297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2-26
229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6
229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4
22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