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에/박소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다음에/박소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2회 작성일 21-04-06 18:54

본문

다음에 






박소란








그러니까 나는

다음이라는 말과 연애하였지

다음에,라고 당신이 말할 때 바로 그 다음이

나를 먹이고 달랬지 택시를 타고 가다 잠시 만난 세상의 저녁

길가 백반집에선 청국장 끓는 냄새가 감노랗게 번져나와 찬 목구멍을 적시고

다음에는 우리 저 집에 들어 함께 밥을 먹자고

함께 밥을 먹고 엉금엉금 푸성귀 돋아나는 들길을 걸어보자고 다음에는 꼭

당신이 말할 때 갓 지은 밥에 청국장 듬쑥한 한술 무연히 다가와

낮고 낮은 밥상을 차렸지 문 앞에 엉거주춤 선 나를 끌어다 앉혔지

당신은 택시를 타고 어디론가 바삐 멀어지는데

나는 그 자리 그대로 앉아 밥을 뜨고 국을 푸느라

길을 헤매곤 하였지 그럴 때마다 늘 다음이 와서

나를 데리고 갔지 당신보다 먼저 다음이

기약을 모르는 우리의 다음이

자꾸만 당신에게로 나를 데리고 갔지



- 시집 <심장에 가까운 말>에서, 2015 -









* 다음에 하자, 다음에 만나자, 다음을 기약하자, 다음에.

  다음이라는 말은 일종의 희망이다.

  다음이라는 것이 없다면 우린 무엇으로 오늘을 견딜까.

  청국장처럼 다음은, 지금이라는 밥상에 우릴 앉아 있게 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4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54 0 07-07
23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16
23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5
23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4
23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3
233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2
23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4-12
23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4-11
23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0
233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09
23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08
23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07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06
233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4-05
23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5
232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04
23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3
23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2
232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01
23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31
23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30
23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29
23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9
23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28
23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27
23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26
23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25
23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4
231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23
23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3-23
23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22
23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20
23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3-19
231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19
23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5
23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3-15
23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13
23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12
23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09
2304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3-08
23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8
2302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07
23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06
2300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06
229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3-05
22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01
2297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2-26
229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6
229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24
22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