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향/노천명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망향/노천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21-09-12 16:27

본문

  망향 




  노천명 





  언제든 가리라

  마지막엔 돌아가리라

  목화꽃이 고운 내 고향으로


  아이들이 한울타리 따는 길머리론

  학림사 가는 달구지가 조을며 지나가고

  대낮에 여우가 우는 산골


  등잔 밑에서

  딸에게 편지 쓰는 어머니도 있었다


  둥글레산에 올라 무룻을 캐고

  접중화 싱아 뻑국새 장구채 범부채 마주재 기룩이

  도라지 체니곰방대 곰취 참두릅 개두릅을 뜯던 소녀들은

  말끝마다 '꽈' 소리를 찾고

  개암쌀을 까며 소녀들은

  금방맹이 놓고 간 도깨비 얘길 즐겼다


  목사가 없는 교회당

  회당지기 전도사가 강도(講道)상을 치며 설교하던 촌

  그 마을이 문득 그리워

  아프리카서 온 반마처럼 향수에 잠기는 날이 있다


  언제든 가리

  나중엔 고향 가 살다 죽으리


  모밀꽃이 하아얗게 피는 곳

  조밥과 수수엿이 맛있는 마을

  나뭇짐에 함박꽃을 꺽어오던 총각들

  서울 구경이 소원이더니

  차를 타보지 못한 채 마을을 지키겠네


  꿈이면 보는 낯익은 동리

  우거진 덤불에서

  찔레순을 꺽다 나면 꿈이었다


  - 시집 <창변(窓邊)>에서, 1945 -






- 시인의 좋은 시가 많이 있지만 내겐 가장 잘 읽히고 오래도록 가슴에 머물고 있는 시다.

  짧은 생을 병마와 시행착오와 시 속에서 살다 간 그녀의 시는,

  그 묘사와 서술이 너무 세련되어 오히려 슬프다.

  지금 읽어도 그 맛이 살아 있어 나의 가을을 깊게 만들어 준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2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43 1 07-07
26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28
262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27
26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9-26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25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4
262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23
26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22
26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20
26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9
261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18
261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17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15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9-14
26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14
26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13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2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0
26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10
260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10
26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9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07
260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06
26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9-06
26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4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03
25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02
259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01
25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30
25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8-30
259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8-29
259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8-29
259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8-28
259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28
259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8-27
25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8-25
258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8-24
25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8-23
258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8-23
258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8-22
25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8-21
258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21
258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8-20
25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8-19
258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8-18
258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18
25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8-17
25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8-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