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 창 / 김경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명 창 / 김경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1회 작성일 21-09-13 06:22

본문

명 창 / 김경주


인부가 탄로를 열고 삽질을 하고 있다

아가리로 뱀들을 던져 넣고 있다

불 속에서 울고 있는 저 뱀을 보아라

칠흑 같은 뱀을 먹고

폭주하는 기관차의 지느러미를,

압력이 터질 듯 팽팽해지는 그 비릿한 증기들

뱀을 한 삽씩, 아가리에 퍼 던지던 인부는

북채와 장구를 놓고 철로로 뛰어내린다

뱀의 몸을 찢고 나오는 물고기를 보았다 한다

뱀은 술이 되지만 노래는 뱀이 한다

네 소리는 다른 행성의 돌가루가 된다

훗날 폭염은

뱀이 목젖을 허옇게 뱉어낸 곳이라 할 것이다

훗날 폭설은

달로 기어간 뱀의 거죽이라 할 것이다

철로에 귀를 대고 울던 뱀이

제 몸 위를 지나가는 벌건 기관차를 견디고 있다

입으로 기어 나오는 검은 운석들을 보며


* 김경주 시집 고래와 수증기에서


#, 

천 길 폭포 소릴 뚫고 솟구치는 명창의 울부짖음과

시뻘건 불길 삼키고 폭주하는 기관차의 울부짖음이

대조되는 이미지다


검은 갈탄이 지글거리는 시뻘건 탄로가

아가리 쩍 벌린 뱀 혓바닥으로 연상 되면서 

기차와 뱀은 길항 하고 있다


북채와 장구, 뱀을 찢고 나오는 물고기, 행성까지 닿는 네 

목소리, 폭염과 폭설등 거둡되는 이미지의 변이는 

검은 연기 뿜으며 뱀대가리가 내지른 긴- 울림의 기적 속에 

명창이 토해 낸 핏빛 노랫가락이 산화되어 있다는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2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43 1 07-07
26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8
262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9-27
262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9-26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9-25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4
262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23
262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22
26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20
261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9
261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18
261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17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15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9-14
26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14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13
261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12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9-10
26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10
260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10
26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9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07
260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06
26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9-06
260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4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9-03
25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02
259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01
25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30
25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8-30
259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8-29
259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8-29
259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8-28
259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28
259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8-27
25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8-25
258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8-24
25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8-23
258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8-23
258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8-22
25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8-21
258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8-21
258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8-20
25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8-19
258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8-18
258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18
25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8-17
25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8-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