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자꾸만 깊어가네 - 김설하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가을이 자꾸만 깊어가네 - 김설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1회 작성일 21-10-09 16:05

본문

    가을이 자꾸만 깊어가네 저마다 고운 빛깔로 익어 손짓하는 가을 떠날 때 떠나더라도 우리는 이토록 따숩게 손잡을 때 눈부시게 푸르른 하늘 부드러운 가슴 열어 품어줄 것만 같은 구름 어느 것 하나 놓치고 싶지 않아 동공에 빼곡히 담고 또 담네 쌀쌀한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해도 아직은 떠나보낼 수 없는 인연들 갈꽃의 소담한 웃음 탐스럽게 익어 유혹하는 열매 눈길 머무는 곳마다 심장 뛰는 소리 들켜가며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게 없어 가슴에 가을을 적고 또 적네 - 素殷 김설하

    季刊 [대한문학세계] 詩부문 등단 대한문인협회 詩부문 신인상 [한비문학] 수필부문 등단 시인과 사색 同人 (사)창작예술인협의회 정회원 詩集으로, <꽃잎에 웃음을 쏟다> (2009 시선사刊) <감상 & 생각> “ 쌀쌀한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해도 아직은 떠나보낼 수 없는 인연들 ” 地上의 모든 걸 수렴收斂하는 계절의 풍경은 터무니 없이 쓸쓸하긴 하지만. 그 쓸쓸함이 닿지 않는 곳, '따스한 가슴'에 간직하는 시인의 가을이 곱습니다. 시를 따라 가다가, 저 역시... 가을, 그 낙엽의 공간에서 세월이 저버리는 것을 펼쳐놓고 마음속에 환하게 뜨는 그리운 얼굴들을 (시 덕분에) 두꺼운 벽이 사라지는 가슴에 적고 또 적어봅니다.

    - 선돌 ,

    Your Autumn Scene - Yiruma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98 1 07-07
264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26
26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6
26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5
26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4
26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3
26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22
2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22
2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0-21
263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19
26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8
2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17
263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15
263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11
2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1
26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0-10
열람중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10-09
263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0-06
26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04
262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2
26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0-02
26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9-30
262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9-28
2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7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6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25
262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24
26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9-23
26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22
26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26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19
261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8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7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9-15
26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9-14
26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4
26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3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12
26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9-10
26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9-10
260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10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9
260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7
26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6
26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6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9-04
259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9-03
25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9-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