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명 서정시/나희덕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파일명 서정시/나희덕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8회 작성일 21-10-10 15:37

본문

  파일명 서정시* 




  나희덕




  그들은 [서정시]라는 파일 속에 그를 가두었다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믿으려 했기에


  파일에는 가령 이런 것들이 들어 있었을 것이다


  머리카락 한줌

  손톱 몇조각

  한쪽 귀퉁이가 해진 손수건

  체크무늬 재킷 한벌

  낡은 가죽 가방과 몇권의 책

  스푼과 포크

  고치다 만 원고 뭉치

  은테 안경과 초록색 안경집

  침묵 한병

  숲에서 주워온 나뭇잎 몇개


  붕대에 남은 체취는 유리병에 밀봉되고

  그를 이루던 모든 것이 [서정시] 속에 들어 있었을 것이다

  물론 그의 서정시들과 함께


  그들은 이런 것조차 기록해두었을 것이다


  화단에 심은 알뿌리가 무엇인지

  다른 나라에서 온 편지가 몇통인지

  숲에서 지빠귀와 어떤 대화를 나누었는지

  옷자락에 잠든 나방 한마리를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하루에 물을 몇통이나 길었는지

  재스민차를 누구와 마셨는지

  도서관에서 어떤 책을 대출받았는지

  강의 시간에 학생들과 어떤 말을 주고받았는지

  저물 무렵 오솔길을 걷다가 왜 걸음을 멈추었는지

  국경을 넘으며 어떤 표정을 지었는지


  이 사랑의 나날 중에 대체 무엇이 불온하단 말인가


  그들이 두려워한 것은

  그가 사람의 마음을 열 수 있는 말을 가졌다는 것

  마음의 뿌리를 돌보며 살았다는 것

  자물쇠 고치는 노역에도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았다는 것


  파일명 [서정시]에서 풀려난

  서정시들은 이제 햇빛을 받으며 고요히 반짝인다


  그의 생애를 견뎌온 문장들 사이로

  한 사람이 걸어나온다, 맨발로, 그림자조차 걸치지 않고




    * Deckname [Lyrik]. 구동독 정보국이 시인 라이너 쿤째에 대해 수집한 자료집.


  - 시집 <파일명 서정시>에서, 2018 -






- 그런 시절이 있었다.  

  서정시가 의심 받던 시절.

  그러나 이는 이미 지나간 시대의 그림자다.

  지금, 아무런 의심도 없이 서정시로 읽히고 있는 시들은 진정 서정의 들판에 서 있는가,

  의심해본다.

  또한 나는 서정의 마음 뜰에서 거닐고 있는지도 자문한다.

  때론 위험은, 가장 한가로운 시간에 예고도 없이 찾아올 때가 있으므로.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98 1 07-07
264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26
26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26
26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25
26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24
26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3
26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22
2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22
2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0-21
263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19
26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8
2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17
263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15
263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0-11
2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1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0-10
263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10-09
263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0-06
26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04
262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2
26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0-02
26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9-30
262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9-28
2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7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6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25
262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24
26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9-23
26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22
26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26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19
261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8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7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09-15
26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9-14
26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4
26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3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12
26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9-10
26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9-10
260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10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9
260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7
26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6
26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6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9-04
259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9-03
25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9-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