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른 뿔을 세우고 / 장만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무른 뿔을 세우고 / 장만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4회 작성일 21-10-11 06:33

본문

무른 뿔을 세우고 / 장만호


어느 모진 장도리가

이 많은 못들을 죄다 뽑아놓고 갔을까

풀숲 언저리에

지천으로 널린 지렁이들

녹슬고 휜 못은 까치도 안 물어간다는데,

흔들리는 풀숲을 두고

달팽이는 또

어디로 갔나

빈 집에 깨진 자물쇠 하나 얹어두고

그 안에 적막 한 타래 감아 놓고

똑 똑,

연적에서 떨어진

몇 방울의 시간들은

어느 벼루 위에서 검게 고여 있나

무른 뿔을 세우고

어느 문장 위를 달리고 있나


* 장만호 : 1970년 전북 무주 출생, 2001년 <세계일보>신춘문예 시 당선

            김달진 문학상 수상, 시집 <무서운 속도>2008 등 


#,

장도리나 못처럼 강렬하게 역진하던 때도 있었고

지렁이나 달팽이처럼 평온하게 고즈넉한 때도 있었다


강과 약의 조화는 만물의 이치, 

주역에도 양과 음은 대립하면서도 서로 돕는다 했다


장자의 양주편에 포정이 소를 잡을 때 긍경(肯莖)을 건드리지 

않고 살을 도려 낼 수 있었던 것도 무딘 칼과 부드러운 숫돌의

조화로운 만남 때문이리라


먹과 물이 벼루에서 만나 창조된 백지 위 검은 글짜  

닳고 닳은 역경 속에 무디어진 뿔 같은 生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98 1 07-07
264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26
26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6
26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5
26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4
26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3
26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22
2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22
2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0-21
263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19
26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18
2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0-17
263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0-15
263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0-11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11
263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10-10
263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10-09
263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0-06
26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04
262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0-02
262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10-02
262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9-30
262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9-28
2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27
262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6
262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25
262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24
262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9-23
261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22
26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20
261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9-20
26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9-19
261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18
26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7
261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9-15
261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9-14
261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4
26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13
260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12
26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9-10
26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9-10
260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10
26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9-09
260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9-07
260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7
260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6
26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6
26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9-04
259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09-03
259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9-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