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역(領域) / 김유석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영역(領域) / 김유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21-11-23 08:59

본문

영역(領域) / 김유석

 

 

 

줄이 풀리자 득달같이 문간으로 달려간 그는

찔끔찔끔 오줌을 지려댄다.

오랫동안 응시했던 곳, 마당 구석이나 뒤울안

자주 귀를 부스럭거리게 하던 곳을 발톱으로 긁어가며

가장 원초적인 저의 냄새를 묻힌다.

 

눈길이 닿지 않는 곳

먼 소리가 오는 곳까지 미치는 줄 알았다.

감각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이 성가시게 해온 줄 알았으나

 

그를 묶어놓은 것은

겨우

그의 똥오줌 냄새가 뻗히는 곳

 

찌그러진 밥그릇이 보이는 그 안을

쫑긋거리고 짖어댔던 것이다.

물어뜯을 듯 당기던 앙칼진 사슬은

느슨해지는 그 주변을 경계하는 거였는데

 

묶어야만 보이고 들릳던 것들

줄과 함께 사라지고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하고많은 밖이 찾아들기 시작했다. 홀연

묶였던 자리 꼬리만을 남겨둔 채

 

그러고는, 돌아오지 않았다

 

 

<시인의 약력>

 

1834d32df664e88369f7db6f6be9eb96_1637625534.jpg


 

전북 김제 출생, 1989년 전북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9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201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시집 ????상처에 대하여????,

????놀이의 방식????,<붉음이 제 몸을 휜다>

 

 

<감상>

 

시인의 시골 냄새가 물씬 풍긴다. 그 냄새에 나의 유

시절이 오버랩되었으며 충분하게 희희낙락하며

늘씬한 개를 끌고 도랑의 둑을 달렸던 기억에 심장이

빨라졌다. 내가 시골에서 살았던 것과, 시인이 마음

붓질한 종이 위를 같이 내달릴 수 있는 것 또한

소소한 행복이다. 동질감이라는 것과 시인이 부리

있는 메타포에 잠시 내가 찾아내지 못했던 단면

발견하는 느낌은 앞으로도 내가 누릴 수 있고,

갖고 갈 수 있는 깃발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마

개가 영역 속에 갇혀 있다가 영역을 벗어나 달아

나는 것은 안주에 대한 확실성에서 새로운 것을 개

척하려는 불확실성에 대한 시인과 시를 쓰는 사람

의 방향성을 대변한 것이라 생각한다. 시인의 시

품고 있는 안과 밖의 대립을 자연스럽게 풀고

헤치는 것에서 바라보고 느끼는 그 맛은 정말 개의

목줄을 쥐고 있는 것 같이 팽팽하기에 긴장감으로

바라보게 된다. 놓을 것인가 쥐고 있을 것인가 나

를 닦달하고 있을 뿐.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8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82 1 07-07
268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07
268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2-06
26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2-06
268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05
268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4
26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2-01
26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9
267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1-29
26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29
2675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7
267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24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23
26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22
267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1-21
267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1-20
266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1-19
266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8
266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1-15
266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15
26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15
266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13
266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11-13
266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12
266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1-11
266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1-10
265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09
265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08
265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1-07
265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1-07
265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1-03
265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11-03
26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02
265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01
265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0-31
265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0-30
264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0-30
264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10-29
264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10-27
264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0-26
264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10-26
264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0-25
26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0-24
26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10-23
26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0-22
264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10-22
263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10-21
263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0-19
26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18
263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