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치/고영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극치/고영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7회 작성일 21-12-04 15:05

본문

  극치 




  고영민





  개미가 흙을 물어와

  하루종일 둑방을 쌓는 것

  금낭화 핀 마당가에 비스듬히 서보는 것

  소가 제 자리의 띠풀을 모두 먹어

  길게 몇번을 우는 것

  작은 다락방에 쥐가 끓는 것

  늙은 소나무 밑에

  마른 솔잎이 층층 녹슨 머리핀처럼

  노랗게 쌓여 있는 것

  마당에 한 무리 잠자리떼가 몰려와

  어디에 앉지도 않고 빙빙 바지랑대 주위를 도는 것

  저녁 논물에 산이 들어와 앉는 것

  늙은 어머니가 묵정밭에서 돌을 골라내는 것

  어스름녘,

  고갯마루에 오토바이를 세워놓고

  우체부가 밭둑을 질러

  우리 집 쪽으로

  걸어오는 것


  - 시집 <사슴공원에서>에서, 2012 -





- 실제 이런 생활을 해 보지 않은 사람은 쓸 수 없는 시다.

  눈물 겹다.

  점점 사라져가는 극치의 풍경.

  시는 사진처럼 그 기억을 남기고 있다.

  시는, 그래서 아름답다.

  이쯤에서,

  나도, 나의 극치를 찾아 기억 속으로 걸어들어가 보련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1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86 1 07-07
27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6
271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2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4
27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3
27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2
27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1
27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0
27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18
27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18
27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1-17
27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7
2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7
27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1-13
26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1-10
26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1-10
26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8
269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3
26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3
26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2-31
2693 흐르는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7
269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2-27
2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27
26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12-20
26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0
26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 12-19
268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15
268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15
26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2-13
26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13
26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2-10
26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07
268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06
268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6
26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05
열람중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04
2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2-01
267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9
267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1-29
26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9
26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24
267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3
26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2
267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11-21
266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1-20
266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9
266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11-18
266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15
266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5
2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