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이라는 검은 나비 / 이주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슬픔이라는 검은 나비 / 이주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3회 작성일 21-12-06 05:31

본문

슬픔이라는 검은 나비 / 이주언


편지 대신

검은 나비가 봉인 되어 온 적 있다


어느 공중을 저어 온 날개인가, 궁금했다

휘어진 지팡이로 비와 꽃잎을 딛고 다녔는지

날개에 새겨진 상처가 무지개로 빛났다


그는 오래 봉인 되었다

사람들은 수군거렸다

생이라는 봉투 속에서 검은 비닐을 자꾸 떨어뜨린다고 했다

이제 그의 영혼은 유분과 수분을 저장할 수 없습니다, 의사의 진단은 간명했다

속을 들여다볼수록 각질이 일었다


검은 나비가 묘지의 입구에서 날개를 접자

불시착했던 사랑의 메시지들이 전나무 숲을 가득 메웠다

크리스마스트리에 매달린 신들의 메모지 같았다

사람들은 황금의 전설을 읽기 시작한다


어둠을 깔고 앉아

저음의 노래로 흐린 거울을 들여다보던

검은 부족 전설이 옳았던 걸까


슬픔은 아름다웠다!


생이라는 공간에 남겨진 나비

비늘이 묘지를 덮은 눈송이처럼 빛난다


* 이주언 : 1963년 경남 창원 출생, 2008년 <시에>로 등단

            시집 <검은 나비를 봉인하다> 등


#,

슬픔이라는 소식이 검은 나비로 形想化 되어 전설처럼 날아다닌다


- 어둠을 깔고 앉아 

- 저음의 노래로 흐린 거울을 들여다보던

- 검은 부족 전설이 옳았던 걸까


- 슬픔은 아름다웠다! 


화자가 그린 나비 이미지가 행과 연을 타고 현란한 흔적을 남기는데

흔적마다 은유된 한 생의 존재 모습으로 근접하기 힘든 아름다움이다


발췌 부분은 특히 필자의 가슴에 와닿는 부분으로 잔잔한 분위기 속에 

어떤 견딜 수 없는 여운이 심상 깊숙히 파고든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1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86 1 07-07
27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6
271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2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4
27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3
27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2
27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1
27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0
27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18
27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18
27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1-17
27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7
2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7
27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1-13
26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1-10
26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1-10
26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8
269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3
26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3
26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2-31
2693 흐르는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7
269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2-27
2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27
26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12-20
26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0
26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 12-19
268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15
268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15
26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2-13
26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13
26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2-10
26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07
268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06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6
26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05
26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04
2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2-01
267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9
267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1-29
26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9
26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24
267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3
26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2
267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11-21
266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1-20
266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9
266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11-18
266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15
266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5
2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