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시(序詩) / 이성복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서시(序詩) / 이성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0회 작성일 22-01-10 04:16

본문

서시(序詩) / 이성복


간이식당에서 저녁을 사 먹었습니다

늦고 헐한 저녁이 옵니다

낯선 바람이 부는 거리는 미끄럽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여, 당신이 맞은편 골목에서 

문득 나를 알아볼 때까지

나는 정처 없습니다


당신이 문득 나를 알아볼 때까지

나는 정처 없습니다

사방에서 새소리 번쩍이며 흘러내리고

어두워 가며 몸 뒤트는 풀 밭,

당신을 부르는 내 목소리

키 큰 미루나무 사이로 잎잎이 춤춥니다


* 이성복 : 1952년 경북 상주 출생, 1977년 <문학과 지성> 등단, 2007년 제 53회

            <현대문학상> 수상, 시집 <뒹그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등 다수


#,

낯선 저녁 풍경이 고즈넉하게 다가옵니다

김춘수시인의 '꽃'도 생각나게 하고 

함형수시인의 '해바라기 비명'도 생각나게 합니다


잡으려 해도 

당신의 微明은 아득할 뿐....

당신을 부르는 내 목소리 

해질 녘 지향점 잃은 까마귀 떼 같습니다


지나가는 화살입니다 

그러나, 과녁은 여기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1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86 1 07-07
27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26
271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5
2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4
27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3
27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2
27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1
27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0
27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18
27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18
27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17
27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7
2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7
27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1-13
269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1-10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1-10
26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1-08
269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3
26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3
26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2-31
2693 흐르는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7
269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2-27
2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27
26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12-20
26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0
26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 12-19
268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15
268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15
26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2-13
26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13
26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2-10
26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07
268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06
268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06
26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05
26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04
2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2-01
267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9
267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1-29
26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9
26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24
267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3
26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2
267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11-21
266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1-20
266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9
266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11-18
266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11-15
266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5
2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