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사 / 신용목 ​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생활사 / 신용목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4회 작성일 22-01-10 09:10

본문


생활사 / 신용목





지금 여기서 사라지는 것이 있다 물 끓는 소리에서 피어나는 물방울처럼

창문 너머 공터에는 단독주택이 들어서고 있다

책장으로 가 시집을 펼치고 라일락이라는 글자 속에서 라일락 향기를 찾는다

지금 사라지는 것이 있다

텔레비전을 켜면

사랑해요, 고백은 영원히 죽지 않아서 사람이라는 숙주를 갈아타고 갈아타고

사랑해요, 지금쯤 저 배우는 퇴근했겠지

고백으로부터

여기서 사라지는 것이 있다 수없이 지나간 일요일이 덩그렇게 남겨놓은 오후

아파트에 살면서 갖다 놓은 화분

17층 공중의 작은 땅

나는 먹구름으로 다가가 비를 뿌린다 나의 블랙홀, 아파트가 끝나는 자리

대출 상환이 끝나는 자리

생활이 끝나는 자리

지금 여기서 사라지는 것이 있다 010번 마을버스는 어떻게 읽어야 하나

0으로 시작하는 것에는 지워지는 말이 있다

동식이 기억나?”

사진을 들이밀며

얘잖아!”

왜 모두들 동그란 얼굴을 가졌을까

어느 날 다 잊겠다는 메일을 받았다 달이 밤을 끓이고 있었다 얼마나 휘저었으면 그 많은 일 들이 저 어둠

곤죽 속으로 사라졌을까,

네 목소리가

내 얕은 머릿속에 어둠을 한 사발 덜어서는 후후 불며 밤새 퍼먹고 있다

-시인동네20208월호


 

<시인의 약력>

 

696649b0d1a0302cb72603a8dfcd3b13_1641773411_93.jpg
 

1974년 경남 거창 출생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 박사

2000작가세계등단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아무 날의 도시』『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19회 백석문학상, 18회 현대시작품상, 14회 노작문학상

2회 시작문학상 수상

 

 

<감상 by 이 종원>

 

모두가 사라지는 것에 익숙해져 간다. 내 기억도 사라

져 옛일을 놓치고 있는 것이 많다. 비어있는 머릿속과

구멍난 가슴을 메워보려고 새로운 것을 읽고 채우고 

록하고자 해도 지는 저녁놀처럼 바닷속으로 기억

이 울고 있다. 그렇게 나의 일상은 기록되지 못하고

수면에 풀어진 물감처럼 불그스레 홍조만 잠시 띄우

가 그 또한 쉽게 상실해가는 것이 다반사가 된다

시인이 한 마디 툭 던지는 것처럼 나도 독백처럼 시

를 닮아간다는 것이 신기하면서도 그렇지 않으면 삶

의 무게를 지탱할 수 없을 것이라고 애써 위안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마음으로 적어본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1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86 1 07-07
271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26
271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2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4
2709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3
27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2
270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1
27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0
270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18
27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18
27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1-17
27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7
2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7
270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1-13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1-10
26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1-10
269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8
269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03
26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03
269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12-31
2693 흐르는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7
269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2-27
2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27
26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12-20
26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0
268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 12-19
268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15
268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2-15
268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12-13
26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13
26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2-10
268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 12-07
268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12-06
268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6
267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12-05
267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04
26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2-01
267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29
267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1-29
26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9
26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1-24
267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11-23
26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1-22
267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11-21
266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1-20
266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9
266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11-18
266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1-15
266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5
26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