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의 사회학 / 권창섭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비교의 사회학 / 권창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5회 작성일 22-05-13 00:05

본문

페널트킥을 잘 차는 농구 선수와 3점 슛을 잘 던지는 축구 선수 중 누가 더 필요 없습니까 박사 학위가 없는 시간강사와 강의 제의가 없는 박사 학위자 중 누가 더 쓸모없습니까 구멍이 난 양말과 구멍이 없는 폴라티는 또 어떻습니까 다리가 하나인 치킨과 다리가 열한개인 오징어구이 중 무엇이 더 어이없습니까 때때로는 무섭다고 말하진 않겠습니까 이년된 겉절이와 이틀 된 묵은지 중 무엇이 더 필요 없습니까 가능합니까 가능합니다 불가능합니까 밥을 물에 마는 것인지 밥을 마는 것인지 삼년째 궁금해하는 사람과 물에 물을 마는 것처럼 밥에 밥을 마는 것처럼 말을 하는 사람 중 누가 더 필요 없습니까 헤어지자는 말이 없이 떠난 사람과 사귀자는 말이 없이 내 곁에 있는 사람 중 누가 더 필요 없습니까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넌 앞으로 무엇이든 잘 하지 못할 거야'라고 말해준 사람과 내가 아주 늙었을 때 '넌 앞으로 무엇이든 잘 해낼 거야'라고 말해준 사람 중 누가 더 형편없습니까 이런 질문을 하는 사람들과 이런 질문에 답하는 사람들 중 누가 더 쓸모없습니까 둘 중에 하나는 저일 수도 있고 둘 중에 모두가 저일 수도 있으며 저는 당신 당신은 우리 우리와 너희 중 무엇이 더 필요 없습니까 필요와 무필요 중 무엇이 더 필요 없습니까 답변과 침묵 중 무엇이 더 필요 있습니까 때때로는 무섭다고 답하겠습니다


창비2021 권창섭[고양이 게스트하우스 한국어]

감상평 : 필요있다와 필요없다 사이에서 위트를 발휘한 시인

쓸모없다와 쓸모있다 사이에서 난센스를 떠올리게 하는 시인

무엇을 얘기하고 싶었는지 나는 아는 바가 없이 읽기만 했다

단지 이런 비유가 때때로는 무섭다는 답안지로 결론을 지었다

시란, 의미와 무의미 사이에서 위트와 난센스면 된다고 본다

아이들이 읽기에는 어른과의 사이를 좁힐 수 있는 간격이었다

잘 읽었다, 우리는 누구를 위해 시를 쓰는가를 고민할 시간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4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73 1 07-07
284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28
28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7:16
283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0:01
283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0:00
283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1
283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1
283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0
283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0
283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0
283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5-20
283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19
283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19
282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3 05-18
282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17
282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17
282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16
282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16
282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15
282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5
282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15
2821 선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15
282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14
281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14
281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5-14
281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4
열람중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13
281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13
281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12
281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2
281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11
281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11
281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11
280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10
280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2 05-10
280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09
2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09
28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09
280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09
280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09
280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5-08
280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08
280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7
279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06
279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5-05
279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05
279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05
279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04
279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04
279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