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들 - 조이스 킬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나무들 - 조이스 킬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0회 작성일 22-05-31 13:58

본문

    Trees 나무들      Joyce Kilmer 조이스 킬머


I think that I shall never see 나는 생각한다. 나무들처럼 사랑스런 A poem lovely as a tree. 시를 결코 볼 수 없으리라고. A tree whose hungry mouth is prest 대지의 단물 흐르는 젖가슴에 Against the earth's sweet 굶주린 입술을 대고 있는 flowing breast; 나무. A tree that looks at God all day, 온 종일 神을 우러러보며 And lifts her leafy arms to pray; 잎이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 A tree that may in summer wear 여름엔 머리칼에다 A nest of robins in her hair; 붉은 방울새의 둥지를 치는 나무. Upon whose bosom snow has lain; 그 가슴에 눈이 쌓이고 Who intimately lives with rain. 또 비와 함께 다정히 사는 나무. Poems are made by fools like me, 詩는 나같은 바보가 짓지만, But only God can make a tree. 나무를 만드는 것은 오직 神일 뿐.


Joyce Kilmer (1886 - 1918) [美] 시인,비평가. New Jersey 출생. Columbia 대학 졸업 후 교직, 잡지 기자가 되었으나, 제1차 세계대전 중 마른의 제2차 전투에서 전사. 詩集에 Trees and Other Poems (1917)가 있다. <감상 & 생각>


'조이스 킬머'의 시편들을 대할 때마다, 겸허하고 아름답게 살다간 한 人間의 맑고 정갈한 영혼을 느끼게 됩니다. 그는 평생에 걸쳐 서른 두편의 시밖엔 남기지 않았고 또 그 남긴 시편의 수만큼 서른 두살이란 아까운 나이로 세상을 떠나갔지만, 그의 시편들에는 맑고 깊은 삶의 진실이 용해되어 있어, 겸허하고 따뜻해야 하는 인성(人性)의 본질을 일깨워주고 있구요. 새삼 진실된 시정신(詩精神)이야말로 참된 삶의 실체이며, 그것은 순수한 생명으로써 본연(本然)의 감정을 도출하여 우리로 하여금 정신적 피안(彼岸)에 도달하게 할 수 있는 주체로 여겨지네요. 언제나, 현실의 불합리와 조응(調應)한다는 핑계로 조악한 시쓰기만을 거듭하는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운 날. 그의 시 한 편을, 그 담백한 영혼의 노래를, 이 빈곤하기만한 가슴에 담아봅니다. - 희선,

Bob McGrath sings Joyce Kilmer's "Trees" "Trees" poem by Joyce Kilmer, set to music by Oscar Rasbach in 1922. From a "Sing Along with Mitch" show that aired in 1963 or 64.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22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33 1 07-07
322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8:38
322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11:11
322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0:25
322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14
3219 선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14
321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4
321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14
321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8-14
321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14
321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4
321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14
321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4
321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4
321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13
320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13
320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13
320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3
320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13
320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13
320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13
320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8-13
320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3
320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3
320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08-13
319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13
319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12
319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2
319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2
319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12
319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2
31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12
319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12
319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12
319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12
318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2
318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12
318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11
318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11
31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1
318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11
318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1
318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11
318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11
318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11
31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11
317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8-10
317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8-10
31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8-10
317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