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 대한 단상 / 윤석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길에 대한 단상 / 윤석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9회 작성일 22-06-20 16:16

본문

​길에 대한 단상 / 윤석호

 



1

맨 처음 길을 간 사람은 길이 아닌 길을 간 것이다

나그네가 외로운 것은 길 때문이다

길은 근원적인 고독

같은 길을 둘이 갈 수는 없다

꿈이란 몸부림치며 한밤에 혼자 꾸는 것이다

그는 그 길로 되돌아왔을까

 

2

길이 막혔다는 말은 있어도 끝났다는 말은 없다

길이 막히면 길은 그 자리에 잠복한다

비 오는 날 유리창에 떨어진 빗물

머뭇거리지만 스스로

길을 만들며 흘러내린다

길 안에는 또 다른 길들이 내장되어 있다

 

3

반복되는 길은 길이 아니다

벽에 묶여 평생을 맴도는 시계도

한번 지난 시간은 결코 반복하지 않는다

몸통을 타 태우고서야 지구를 벗어난 우주선처럼

문을 나선 나에게는 길 뿐이었다

꿈이 길을 만들어내겠지만 때로, 길에 맡기고 가다 보면

어느 날 꿈꾸는 별을 만나게 되리라

나는 지금 내 길의 어디쯤 서 있는가

 

4

물길을 따라 거슬러 온 연어

생이 빠져나가고 본능만 남아 헐떡거린다

그에게 길은 무엇이었나

도착한 곳이 목적지 인지 묻지도 않고

헐거워진 몸뚱이를 털어 다음 생을 쏟아 낸다

목적지가 처음부터 길의 일부였다는 것을

연어는 알고 있었을까

 

 

 

<시인의 약력>

 

   e35d110206c2d1df38d02aa44fe18456_1655709407_96.jpg

 

1964년 부산 출생, 2011년 미주중앙신인문학상당선,

2014<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시집 4인칭에 관하여

 

  

 

<감상 by 이 종원>


 

시의 길 또한 끝이 없다, 둘이 같은 생각을 놓을

수 없다, 반복되는 길도 아니어서 막힌 길을 뚫고

서라도 헤쳐나가야 하는, 시인의 길로 읽힌다.

완성의 경지는 걸어간 사람만이 알 수 있는 것.

시인이 힘주어 말하고 있는 것은 사람들이 가보

지 않고서 길이 없다고 판단하는 것, 길이 끝났다

라고 성급한 판단을 내리는 것이 안타까워 몸소

체험한 길을 알려주려는 지표로서의 역할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 믿는다. 마지막 구절에 연어의 회귀와

모성으로 확신에 찬 길의 정의를 내려놓고 있다.

시 또한 걸어온 길에 대한 기록과 시의 알을 낳아

부화시키고자 계속하여 되풀이하는 회귀가 아닐까

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90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58 1 07-07
290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6-25
290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2 06-25
290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6-25
290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06-25
289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2 06-21
289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6-21
열람중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20
28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0
289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18
289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17
289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7
289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17
289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6-16
289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6-13
28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6-13
288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12
288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6-11
288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11
288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10
288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10
288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2 06-07
288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06
288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6-06
288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 06-06
28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06
287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05
287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05
287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05
287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05
287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04
2873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04
287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04
28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01
2870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31
286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31
286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5-31
286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2 05-30
286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30
286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30
286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30
286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29
286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9
2861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29
286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8
2859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8
2858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28
2857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7
2856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5-27
2855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