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량 불변의 법칙 / 안차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총량 불변의 법칙 / 안차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회 작성일 22-08-06 11:36

본문

총량 불변의 법칙 

=안차애

 


    감자꽃이 피는 철에는 감자순을 꺾어주어야 수확이 좋다 꽃이 요요하고 성성해지는 시간, 새 순 내고 새 꽃망울 터뜨리느라 흙 속 감자알 덜 여무는 것이다 제일 말랑하고 어여쁜 꽃순부터 꺾어낸다 차마 바로 보지 못하고 슬그머니 손 내밀어 내가 너에게, 네가 나에게 언젠가 한 짓이었다 생활이라는 이름으로 내가 너의 곁순을 몰래 꺾어냈다 사랑이라는 당위로 네가 나의 속순 몇 개를 살짝 잘라냈다 우주적인 그리움의 엔탈피를 맞추기 위해 우리의 가장 중심순 하나가 꺾어졌다 꺾어낸 가지 끝에선 벌써 너댓 개의 새순이 비명처럼 솟아올라 그리움의 총량이 맞추어지고 있다

 

    얼띤感想文

    감자알 여무는 것, 더욱더 단단한 마음을 말한다. 詩人를 읽고 내 마음을 남기는 건 내 마음의 곁순을 자르는 일 아닐까, 내 마음을 남기는 일보다 네 마음을 좀 더 덜여다 보고 생활을 이루어나간다면 오히려 더 값진 삶이 되지 않을까, 곁순을 자르면 자를수록 기둥 선은 더 분명하고 거기서 뽑는 새순은 더욱 맑아지겠다. 무엇보다 대가 온전해야 한다. 그러므로 마음의 곁순을 시간 나는 대로 자르며 자르고 네가 나를 이끌 듯이 비명 없는 이 어둠의 길로 우주적인 그리움의 엔탈피는 맞춰지겠다. 오늘도 꽃이 붉다. 요요하고 성성한 시간 흙 속 감자알 같은 어여쁜 마음 하나가 저 하늘 바라보고 있다.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17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57 1 07-07
31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8
317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08
316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08
31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 08-08
316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8-08
316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08
316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08
316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08
316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8
316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8-08
316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08
316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07
315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07
315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07
3157
들 - 천양희 댓글+ 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07
315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7
315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07
315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7
315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07
315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7
315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07
315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07
314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8-07
314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07
314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07
314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07
314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07
314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06
314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06
314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06
314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06
31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6
313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06
313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06
313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06
313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6
313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6
열람중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06
313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05
313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05
313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05
313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8-05
312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05
312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5
312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05
31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05
312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05
312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05
312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