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오후 =김명리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추석 명절 오후 =김명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22-09-22 22:32

본문

추석 명절 오후

=김명리

 

 

    까마귀 울음소리 낮게 들린다 구름 그림자 머뭇거린다 차례상 물리고 탕국에 말아 한 수저 뜨고 제기들 씻어 엎어놓고 나니 저녁 빛이 시간의 그을음처럼 내려앉는다 기억의 총량이 봉숭아 꽃씨만큼이나 작아진 아픈 엄마 등지고 앉아 속닥속닥 큰어머니 돌아가셨다는 전화 받는데 도대체 누가 죽었다는 게냐? 큰어머니가 누구냐? 가을 뜨락의 꽃빛 찬연하기만 한데 여기저기서 죽음의 총포가 울린다 산골짜기 집 기우뚱한 굴뚝 위로 기억의 불티처럼 갈까마귀 떼 날아오르는 추석 명절 오후다

 

   얼띤感想文

    추석은 명절 중 명절이다. 그러나 여기서 명절은 명절命絕로 읽힌다. 죽음이 가까이 이르렀을 때 나타나는 맥의 증상, 그것은 허공의 손짓과도 같은 새떼의 울음과 날갯짓()으로 대신했다. 그러나 나를 낳으신 어머니의 증상은 심상치 않다. 기억의 총량이 봉숭아 꽃씨만큼이나 작아진, 그러니까 치매다. 이날, 큰어머니가 먼저 갔다. 그러나 부고를 듣는 이 와중에도 어머니는 누가 누군지 모른다. 가을 뜨락에 핀 꽃빛만 저리 붉다. 죽음에 가까워 온 엄마와 속닥속닥 소통할 수 없는 아픔까지 그 죽음의 총포가 공포처럼 와닿는 추석명절 오후, ! 갈까마귀는 왜 또 저리 나는가,

    일기 같은 시가 참 좋다. 훗날 읽어도 시인은 생각할 겨를을 남겼다. 기억의 총량을 한 장 더 놓은 셈이다.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52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02 1 07-07
35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22:38
352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20:50
35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20:14
352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8:48
352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8:22
352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3:24
351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1:02
3518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7:59
351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3:33
351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6
351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26
351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26
351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26
351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9-26
351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9-26
351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25
350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5
350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5
350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2 09-25
350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25
350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9-25
350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25
350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25
350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9-25
350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4
350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4
349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4
349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24
349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24
349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24
349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2 09-24
349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9-23
3493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23
349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23
349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3
349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9-23
348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3
348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3
3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23
3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23
열람중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22
348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2
348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22
348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2
348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2
348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22
34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22
347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9-22
347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