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데기 =정화진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바리데기 =정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3회 작성일 22-11-18 23:23

본문

바리데기

=정화진

 

 

    오래 꿈을 꾸었네 바람이 끝없이 핥아주던 대지의 촉촉한 입술을 흠모하던 바다가 멀미를 하네 뿌리는 어디에 두고 왔는가 그대, 우리는 오래 가근(假根)을 달고 대륙의 이쪽 끝과 저 끝으로 흘러갔다 돌아오곤 했네

    노래가 끝없이 부식해 낙엽처럼 덮이는 나라, 눈물을 조금씩 달아주곤 하던 그대, 뿌리는 어디 두고 왔는가

    적막이 소리 없이 찾아와 그대를 흔드네

    들리는가, 그대 저 울음소리들, 적막이 들린 집집마다 농짝들이 울고 있다네

 

   얼띤感想文

    오랫동안 집을 비운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이 생각이 난다. 오랫동안 집을 비우며 아예 돌아오지 않는 사람도 있다. 가근을 달고 대륙의 이쪽 끝과 저 끝으로 왕래하며 돌아오곤 하는 능력자, 세상은 그렇게 흘러 왔다. 하나의 직장에서 입으로 입에서 직장으로 그렇다. 한 가지로 먹고 살기에는 힘든 사회가 되었으며 경쟁력을 더 높이기 위한 각종 아이템을 겸비해야만 하는 이 사회를, 시는 슬프지만, 바깥은 적응이었다. 그러나 오래된 꿈처럼 헛뿌리를 단 대륙을 정리하며 눈물 대신 웃음으로 사는 바람도 보았다. 오늘도 술을 부르며 마셔가면서 새로운 형식에 맞춰 끼워보는 일은 대수롭지 않은 것으로 말이다. 가끔은 가까운 이웃 나라에 여행하면서 돌아오곤 하는 훈장처럼 그 기쁨을 쌓으며 황혼을 만끽한다. 우리는 복사되기 전에 모두 죽어 있었듯이 순간 빛이 닿아,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될 때 그 일을 즐기는 풍경을 보았다. 문을 걸어 잠그고 소리를 높였을 때 바깥은 상상으로 두 손 높게 흔들며 주위만 두리번거렸을 것이다. 그렇게 춥고 어두운 거리에서 라이트와 손잡이, 브레이크와 가속기, 요철과 물결을 반복하며 구름만 내몰고 있었을 것이다. 들리는가? 그대, 저 까마귀 같은 소리를 적막에서 적막이 아닌 것으로 바라보는 저 눈빛을 고향이 어딘지 모르는 어둠이 고향이 있을 것만 같은 고요에 푹 담겨 있는 얼굴을 지금 보고 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8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68 1 07-07
381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9
381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8
381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7
381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7
38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27
3814
수잠 =길상호 댓글+ 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6
38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6
381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1
381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21
3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1-20
38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1-13
380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1-07
380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1-07
3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1-06
380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1-02
380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1-01
380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12-30
380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12-30
380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2-27
3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2-26
3799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12-20
379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12-19
379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5
379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15
379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15
379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14
37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14
379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14
379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13
379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12
378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2
378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0
378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3 12-10
378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09
37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9
378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9
378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2-07
378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07
378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4 12-05
378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2-04
37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4
377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2
37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2-02
377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2 12-02
377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1
377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9
377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9
377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1-29
37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