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링 / 김지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저글링 / 김지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5회 작성일 22-11-24 17:54

본문

저글링

 

   김지민

 

 

   너는 저글링을 한다. 행인들은 네가 던지는 게 너의 전부라는 것을 모른다. 손을 떠난 공이 돌아오는 동안 너는 다시 공을 떠나보낼 생각부터 한다. 행인들은 중간에 와서 중간에 떠나므로 네 공연에는 시작과 끝이 없다.

 

   너의 시선이 공과 공 사이에 머무른다. 공의 바깥에 집중하다 보면 너는 서서히 지워지고 세상은 다만 몇 개의 공에 의해 굴러가는 것 같다. 공이 공을 굴리는 동안 너는 너로부터 밀려 나온다. 공연은 계속된다.

 

   너는 누군가의 손바닥 위다. 다시 공중이다. 다시 손바닥 위고 다시 공중이다. 손을 두고 달아나고 싶지만, 손은 너를 놓아주지 않는다. 공과 공 사이로 야유가 날아든다. 너의 저글링을 훼방 놓으며, 공과 공 그리고 관성의 연대를 찢으며.

 

   네가 흐트러지자 공 하나가 약속된 길을 벗어난다. 공은 차례차례 네 손이 닿지 않는 곳으로 굴러가고 공연은 중단된다. 행인들이 떠나간 길 위에서 너는 사라진 공을 굴린다. 공은 다시 돌아가고 어둠 속에서 너는 컴컴한 박수 소리 듣는다.

 

얼기설기 엮기

너는 너의 전부를 던져 세상을 살고 있다. 공이나 접시 따위를 바닥에 떨어뜨리지 않아야 하는 저글링. 마치 악착같이 지하철에 매달려 출근하고 인간의 파도 속

섬으로 가라앉지 않기 위해 끝없이 발로 헤엄쳐야 하는 견디기 어려운 멀미에 매일 매일 지친 너를 겨워내야 하는 시간.

신은 인간을 받아서 쳐올리고 또 받는 어쩐지 신의 장난감 같다.

숭고한 지속가능한 인간다운 뇌를 가진 이가 몇이나 될까 세어 본다.

난 어쩌면 내가 무엇인지도 모르며 사는 저글링 속 던져지는 접시 같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78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62 1 07-07
378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0:47
378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12-05
378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04
37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04
377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2
37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02
377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2
377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01
377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29
377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29
377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29
37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29
377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1-28
376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8
37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1-28
376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28
376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6
376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26
376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26
376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6
376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25
376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열람중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1-24
375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23
3758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3
375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3
3756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22
375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21
375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21
375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21
375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1
3751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1
375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1-20
374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8
374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18
374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18
374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18
374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17
374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17
374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16
374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1-16
374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1-15
37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11-15
373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1-15
373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15
373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1-14
373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14
373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1-14
373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