不眠 =이경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不眠 =이경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1회 작성일 22-11-26 15:12

본문

不眠

=이경림

 

    지붕 위에서 고양이들이 달을 삼키는 소리가 들린다 불연, 찾아오는 이런 침묵 방금 뭔가 분명 사라졌다 그 자리가 시퍼렇게 퍼득거린다 누가 이밤에 생선을 굽고 있다 독하다 어느 생이 타는 냄새 어디로도 가고 어디로도 가지 않는 길, 없는 길의 허리를 어루만지니 다섯 살 계집아이 볼떼기 같은 죽음이 말랑거린다 미등을 끄고 이불 속으로 저쪽을 구걸하러 들어간다 손바닥만한 이불의 속이 광활하다 오래된 청동거울처럼 차고 컴컴하였다 대체 누가 버린 잠이 이리 오줌 마려운 강아지처럼 끙끙거리는가? 초침소리가 무섭게 가깝다 안에서 밖으로 밖에서 안으로 밤새 드나들었다 끝내 바람 불었다 머리카락 하나 흔들리지 않았다 오소소 소름 돋은 꽃 한 송이 검은 유리에 찬란하다

 

    * 이경림 : 1947년 경북 문경 출생, 1989<문학과비평>으로 등단

 

   얼띤感想文

    시제 불면은 봄날을 맞은 상황이다. 화자는 지금 깨어 있다. 고양이는 시 객체를 말하며 달은 시적 주체다. 생선을 굽고 있다는 것은 어휘를 요리조리 굴려보는 시간이다. 生鮮, 살아 움직이는 물고기 다만, 먹기 위해 잡은 것을 우리는 생선이라 한다. 문장을 다룬다는 건 어쩌면 여러 겹의 빙 둘러치는 장막 같은 것 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한 내 마음을 포장한다는 건 약간의 어불성설 같지만, 상대와의 교감을 짜릿하게 끌어내기 위한 하나의 방편인 것이겠다. 그것은 이불처럼 광활한 상상의 세계며 청동거울처럼 닦으면 닦을수록 빛을 더 발하기도 한다. 광택은 문지를수록 번쩍거리는 것이고 부드러움은 펜 끝을 더욱 유순하게 한다. 오밤중에 구름 한 점 없는 곳 달이 둥그렇게 떠 있는 상황을 보고 있으면 마치 총구를 보는 것 같다. 그러니까 나는 하나의 탄알처럼 보고 있다. 저 구체를 뚫으면 어디로 가는 것인가? 이 밤 불면에서 무엇을 건져 올릴 것인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8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68 1 07-07
381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29
381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8
381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7
381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27
38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27
3814
수잠 =길상호 댓글+ 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6
38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6
381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21
381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1-21
3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1-20
38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1-13
380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1-07
380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1-07
3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1-06
380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1-02
380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1-01
380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12-30
380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12-30
380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2-27
3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2-26
3799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12-20
379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12-19
379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5
379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15
379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15
379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14
37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14
379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2-14
379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13
379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12
378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2
378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10
378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3 12-10
378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09
37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9
378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9
378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2-07
378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07
378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4 12-05
378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2-04
37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4
377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2
37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12-02
377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2 12-02
377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01
377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9
377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9
377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1-29
37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