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김은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여권 =김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00회 작성일 23-09-09 22:56

본문

여권

=김은지

 

 

    나는 시집을 한 권 샀다 그리고 읽지는 않고 넘겼다 포커카드를 섞기라도 할 때처럼, 글자가 아니라 유람선에서 잔잔하게 빛나는 물결이라도 보는 듯이 그런데 시인은 나에게 관심을 보였다 나는 한 문장도 읽지 않았지만 이 시인을 안다고 느꼈다 그랬기에 책날개로 돌아갔고 이 시인의 국가를 확인해본 것 태어난 곳과 쓰는 언어와 지금 사는 곳이 다 다른 시인의 국적은

 

    얼띤感想文

    나는 이 시집을 읽지만, 사실 읽었다 표현할 수 있을까? 시인이 말한 것처럼 단어로 포커카드 치는 것처럼 유람선에서 잔잔하게 빛나는 물결이라도 보는 것처럼 대하지는 않았을까, 사실 관심이라곤 내 안에 든 또 다른 인간의 감정이겠지만 어느 쪽도 몸 기울이고 싶은 마음은 없으니까, 좌익도 우익도 아무튼 관심이 없고 오로지 지금 사는 이 생활에서 도둑질은 안 되겠고 그렇다고 힘들게 무언가 할 엄두도 안 나는 나이 국적이랄 것도 없고 쓰는 언어와 사는 곳 또한 크게 관심을 가져본 일 없었던 것처럼 이 고장 사람인 양 여태껏 나는 살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한 테두리 그건 여권이라고 말할 수 없는 여권에서 내게 배달된 어느 시집, 어느 시 한 편 골라 읽었다고 할 수 없는 관심 아닌 관심으로 내 마음만 엿보는 중이다.

    그러므로 오늘도 날씨는 맑았고 삼시세끼 혼자 잘 챙겨 먹었고 가을 냄새 풍기는 은행 알 곳곳 보았다고 일기 마무리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9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96 1 07-07
41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6
419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16
419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15
419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14
418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13
4188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2
418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6-11
41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0
418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6-09
418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08
418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6-08
418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07
418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3 06-06
41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06
417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06
41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06
41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06
41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03
417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6-02
417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2 06-01
41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5-30
41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5-28
417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2 05-23
41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 05-16
416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2 05-10
416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4 05-05
416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3 05-05
41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05-03
416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3 05-01
416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4-27
41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4-27
416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4-26
416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2 04-23
41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4-18
415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2 04-17
41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12
415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04
415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3-29
41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3-22
415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8
415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3-15
41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3-14
415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3-08
415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3-03
414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1 02-18
41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2-16
414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2-11
414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2-04
414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2-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