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Know All Is To Forgive All - Nixon Waterman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To Know All Is To Forgive All - Nixon Waterman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8회 작성일 24-02-04 01:57

본문

To Know All Is To Forgive All 모든 걸 알면 모든 걸 용서할 수 있을 것을 - Nixon Waterman - 닉슨 워터맨 If I knew you and you knew me-- 내가 그대를 알고, 그대가 나를 알면, If both of us could clearly see, 우리 둘 다 신성한 마음의 눈으로 And with an inner sight divine 서로의 가슴에 품은 생각의 의미를 The meaning of your heart and mine-- 분명히 볼 수만 있다면, I'm sure that we would differ less 진정 그대와 나의 차이는 줄어들고 And clasp our hands in friendliness; 정답게 서로의 손을 맞잡을 수 있을 것을; Life has so many hidden woes, 장미가 송이마다 가시를 품고 있듯이 So many thorns for every rose; 인생에도 하많은 걱정이 숨어 있는 법; The "why" of things our hearts would see, 내가 그대를 알고, 그대가 나를 알면 If I knew you and you knew me. 모든 것의 참 이유를 마음으로 볼 수 있을텐데. Nixon Waterman (1951 ~ ) 미국의 시인으로서 주로 인터넷에서 활동하며 지금의 시대엔 다소 어울리지 않지만, 시에 있어 엄격한 운율과 각운을 사용한다. 위의 시에서도 매행 8음절과 2행 단위로 각운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 누군가 재미있는 수식을 말해주었습니다. 5 - 3 = 2 , 오해에서 세 발자국 떨어져 보면 이해가 되고, 2 + 2 = 4 , 이해에 이해를 더하면 사랑이 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누군가를 알고 이해한다는 것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내 가슴에 그렇게 큰 상처를 주고 아무렇지도 않게 행동하는 그 사람을 절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아니, 너무 억울해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게 됩니다. 침 한 번 탁 뱉고 돌아서서 잊자, 까짓껏 잊어버리자 되뇌어보지만, 마음속 상처는 더욱 더 피를 줄줄 흘립니다. 하지만 용서하지 못하는 마음처럼 비참하고 슬픈 마음은 없습니다. 내가 먼저 마음의 눈으로 그를 이해하고 용서하는 편이 차라리 낫습니다. 가장, 통쾌한 복수는 용서니까요.

3c41b7937ea0dcdb776f8b8b63968c8a_1664638102_49.jpg

張英姬 (1952 ~ 2009) 서울 출신으로 1975년에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77년에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1985년에 '19세기 미국 작가들의 개념세계와 현실세계 사이의 자아여행(Journeys between Real and the Ideal)' 이라는 논문으로 뉴욕 주립대학교 올버니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1985년부터 모교인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하였으며, 코리아 타임즈(1987년부터)와 중앙일보(2001년부터) 등 주요 일간지에 칼럼을 기고하였고 한국 호손학회(1995년부터)와 한국 마크 트웨인 학회(2003년부터) 등에서도 이사 및 편집이사로 활동하였다. 2004년 재단법인 한국장애인 재단 감사로 활동하였고, 2006년 동아일보 ‘동아광장’의 집필진으로 활동하였다. 서울대학교 영문과 교수였던 영문학자 장왕록의 차녀이다. 소아마비로 인한 장애를 안고 평생 독신으로 살았으며 2009년 5월 9일 재발한 유방암이 척추 및 간 전이로 소천하였다. <생각>


이따금, 시보다도 그 시를 감상하는 이의 말이 더욱 큰 울림으로 가슴에 다가설 때가 있다. 시와 장영희님의 감상글을 읽고 보니... 온통 옹졸함으로 얼룩져 있는, 내 모습이 한 없이 초라하다. 머리에 흰 서리를 인 채, 어쩌면 사랑과는 멀기만 했던 나의 그릇된 生을 감당 못할 회한(悔恨)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랑은 커녕, 나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사람들은 그 얼마나 많았던가. 또 나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을 단 한 번이라도 진심으로 용서를 했던 적이 있었던가. 마음 같아선, 이런 모질기만 한 나를 땅 바닥에 팽개치고 싶은 심정이 든다. 그러나 비록 내가 사랑으로 살아온 존재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런 나를 그나마 따뜻한 삶으로 조율(調律)할 길은 오직 사랑밖에 없음을 뒤늦게 깨닫는다. 장영희님이 말하는 통쾌한 복수로서의 용서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따스한 눈길로 세상과 사람들을 바라보는 일 하나는 창백하게 식어가는 내 가슴에 다시 더운 피를 돌게 하기 위해서 가장 시급히 회복할 일이 아니겠는가. 비록, 나에게 그리 여유있게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 하더라도... - 희선,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51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10 1 07-07
415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2-18
414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16
41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11
열람중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2-04
414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2-03
414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29
414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3 01-28
414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1-26
414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1-25
414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1-22
414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2 01-20
413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1-19
413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1-14
413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1-08
413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1-03
4135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12-24
413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12-22
41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2-21
41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12-07
41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2-03
41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1-30
412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11-23
412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1 11-18
412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11-17
412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1-16
4125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1-15
412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1-15
41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1-14
412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9 1 11-11
412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1-10
4120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06
41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1-03
411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2 10-31
41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2 10-28
411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0-23
41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10-19
411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0-14
41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10-06
411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0-05
4111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0 10-04
41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10-02
41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9-21
41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0 09-17
410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9-15
4106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9-13
410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9-09
410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9-09
410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9-09
410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9-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