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 - George Gordon Lord Byron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 - George Gordon Lord Byr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6회 작성일 24-03-15 18:31

본문

Inscription on the Monument of a Newfoundland Dog (어느 뉴펀들랜드 개의 묘비명) - George Gordon Lord Byron Near this spot 여기에 are deposited the remains of one 그의 유해가 묻혔도다 who possessed beauty without vanity 그는 아름다움을 가졌으되 허영심이 없고 srength without insloence 힘을 가졌으되 거만하지 않고 courage without ferocity 용기를 가졌으되 잔인하지 않고 and all the virtues of man without 인간의 모든 덕목은 가졌으되 악덕은 갖지 않았다 This praise,which would be unmeaning flattery 이러한 칭찬이 인간의 유해 위에 새겨진다면 if inscribed over human ashes, 의미 없는 아부가 되겠지만 is but a just tribute to the memory of 1803년 5월 뉴펀들랜드에서 태어나 Boatswain, a dog 1808년 11월 18일 뉴스테드 에비에서 죽은 who was born at Newfoundland,May,1803. 개, 보우슨의 and died at Newstead Abby,Nov.18,1808. 영전에 바치는 말로는 정당한 찬사이리라 218c18bc7d1971900804a5b091d3bef3_1659762263_42.jpg
George Gordon Byron

조지 고든 바이런 (1788 ~ 1824) 영국 시인. 비통한 서정, 날카로운 풍자, 인간적 고뇌가 담긴 작품들을 썼다. 28세에 고국을 등지고 이탈리아, 그리스의 독립운동을 돕던 중 열병에 걸려 異國에서 36세의 짧은 생을 마쳤다.

바이런이 자신의 개, 보우슨이 죽었을 때 쓴 실제로 개의 묘비에 새겨진 시입니다. 사랑하는 개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지만, 동시에 겉모습이 좀 아름다우면 잘난 척하고, 힘 좀 있으면 오만하고, 용기 좀 있으면 잔인해지는 인간들의 야비한 성향을 꼬집고 있지요. 묘비에는 이 시 밑에 좀더 작은 글씨로 인간성을 더욱 신랄하게 풍자하는 장시가 적혀 있습니다. " 오, 노역으로 타락하고 권력으로 부패한 인간, 시간의 차용자여, 당신의 사랑은 욕망일 뿐이요, 당신의 우정은 속임수, 당신의 미소는 위선, 당신의 언어는 기만이리니! [...] 내 생애 진정한 친구는 단 하나였고, 여기에 그가 묻혀있도다. " 기껏해야, '시간의 차용자'인 주제에 마치 영원히 살듯, 내일은 좀더 사람답게 살아야지 생각하고, 오늘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며 의리 없이 살아가는 저의 마음에 경종을 울립니다. - 장영희 바이런이여, 그대의 개 묘비에 새긴 시는 오늘도 유효하다오. 당신이 죽은 후에도, 사람들은 하나도 나아진 게 없으니. 물론, 나 또한 그들 중에 하나이지만... - 희선, <사족> 요즘의 사람들보다 개가 낫다고 하면, ' 만물의 영장 ' 운운하며 화 낼 사람들 많겠지만. 아무튼... 지금까지의 희서니 관찰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우선 그들에게는 일체의 거짓이나 속임수가 없어서 남에게 그 무슨 사기를 친다거나, 피해(혹은 손해)를 준다거나 은혜를 원수로 갚는다거나 하는 일은 없다. 당연, 위선이나 기만 . 술수 같은 것도 없고. 마음 씀에 있어서두, 한 번 준 마음은 영원한 것이어서 주인을 향한 일편단심의 의리는 변치 않는다. (海兵도 아니면서) 따라서,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마음의 상처를 준다는 건 아예 상상도 못하고. 당연, 배신 때림이나 시기 . 질투. 음해도 없고. 또한, 배를 채운 것 이상으로 음식을 탐하는 일도 없어서 사람들에게 있는 과욕 . 허욕 같은 것도 없고. 당연, 뇌물 같은 거 주고 받는 일도 없고. 흔히 개판 같다, 혹은 그 5분 전이란 말들을 하는데... 그 개판의 절반만 닮아도, 인간세상은 평화롭겠단 생각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6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52 1 07-07
416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5:12
416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18
416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7
415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4-12
415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07
415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04
415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3-29
41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22
415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3-18
열람중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3-15
41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14
415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3-08
415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3-03
414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02-18
41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2-16
414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2-11
414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2-04
414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2-03
41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1-29
41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3 01-28
41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1-26
41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1-25
414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 01-22
413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2 01-20
41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1-19
413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01-14
413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1-08
41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1-03
413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12-24
4133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12-22
41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12-21
41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12-07
41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12-03
412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11-30
41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11-23
412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1 11-18
412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11-17
41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1-16
412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 11-15
41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11-15
412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1-14
412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 1 11-11
41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11-10
4119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11-06
41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11-03
411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2 10-31
41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2 10-28
411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0-23
411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0 10-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