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산에서 - 활연 김준태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돌산에서 - 활연 김준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2회 작성일 24-05-05 08:59

본문

돌산에서 / 활연

여수 돌산 근처에 와서 물칸을 넘본다 도다리 모로 튼 눈 물끄러미 물 밖을 본다 돌산은 어둑한 절벽 곳곳에 묵묵히 등불을 내걸고 좌시座市엔 어족들이 더는 보여줄 게 없다는 듯이 온몸 뒤집고 꾸덕꾸덕 말라간다 그 곁을 지키는 주름 깊은 노인도 덩달아 말라간다 어물전 촉 낮은 가판대로 치덕치덕 갯내가 흐른다 반골과 기골이 발라내진 물칸마다 최후를 포복하는 눈들이 모로 자빠져 있다 칼날이 아가미 숨통을 자를 때 해구로 간질을 뻗었을까 어슷하게 썬 바다가 낱알을 떨어낸 볏단처럼 켜켜이 누웠다 물골을 핥아주던 강도다리 저민 단층을 뒤적거리며 융기와 침강 혹은 몸속 어딘가로 뻗은 주상절리를 젓가락질한다 돌산 근처에 와서 쑥돌 아래 눌린 물미역처럼 나는 밀린다 절굿공이로 빻은 혈흉은 해류로 빠져나가도 좋으리 펜촉 여물게 물고 물의 이력을 기록하던 살비듬은 내 컴컴한 동굴에서 다시 환생할까 싱싱한 편리를 잘라 마시고 불콰해진 붉은 구름 속으로 해태가 솟아오른다

8e184e313877e0999e38800c4c614355_1660899198_83.jpg

筆名 : 활연豁然 본명 : 김준태 2010 시마을 문학상 대상 受賞 시마을 이달의 최우수작, 우수작 다수 시마을 作品選集 『분홍 불꽃』等 -------------------------

<감상 & 생각>

여수麗水는 대학시절에 한 번 찾았던 곳.. 시를 통해서, 나 역시 한때의 추억을 소환해 본다 시인의 (정감情感 어린, 그러나 예리한)통찰력이 대상對象(돌산의 정경)과 더불어, 의식意識 위에서 시인 자신의 삶을 투사投射한 채 어떻게 한 편의 시로 형상화되고 있는가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라는 느낌 밀도密度있는 묘사가 좋고, 그에 따른 감각적인 '메타포어'도 인상적이란 생각 흔히, 정경情景을 묘사함에 있어 묘사 그 자체에 함몰陷沒되어 정작 시인의 목소리는 제대로 담지 못하는 시편들도 많은데.. 시에 있어 자신만의 언어를 다룰 줄 아는, 시인 특유의 필법筆法이라 할까 그런 함몰을 벗어난 차분한 어법을 통해 돌산의 정경을 가지고 시인 나름의 '새로운 해석' 즉, <해석의 확장>이 시인 자신의 이력履歷에 이입移入되는 자연스러운 흐름이어서 좋다 또한, 시에서 외연外延으로 드러내어 표현하지 않지만... (시 끝에 남겨지는 그 어떤 내포內包의 깊은 맛이라 할까) 시인의 무의식無意識까지 포함한 그 어떤 지향志向의 울림에서 심상尋常한 현재의 일상을 뛰어넘으려는 의지(海駝)와 함께, 시인이 지닌 존재적 고뇌와 아픔이 여수 돌산의 출렁이는 물소리의 짙은 여운餘韻으로 남아 길게 자리한다 - 안희선

Inside of me

 

추천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7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72 1 07-07
417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3
41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5-16
416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2 05-10
416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4 05-05
열람중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3 05-05
41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5-03
416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3 05-01
416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4-27
41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27
416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4-26
416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2 04-23
41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4-18
415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2 04-17
41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4-12
415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4-04
415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3-29
41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3-22
415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3-18
415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3-15
41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14
415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3-08
415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03
414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 02-18
414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2-16
414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2-11
4146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2-04
4145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2-03
41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1-29
414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3 01-28
41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1-26
414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1-25
414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1-22
413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2 01-20
41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1-19
413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1 01-14
413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1-08
41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01-03
413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12-24
4133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12-22
41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12-21
41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0 12-07
41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12-03
412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11-30
41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11-23
4127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 1 11-18
412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11-17
41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11-16
412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11-15
41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