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정영효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작품명/시인)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플랫폼 =정영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24-07-10 20:48

본문

플랫폼

=정영효

 

 

    먼저 도착하는 것이 주어였다가 결과로 변한다 먼저 도착한 가정이 확신을 잃어버리듯, 먼저 도착하지 못해서 변명은 사람 곁에 남고 먼저 도착한 짐작이 그걸 적당한 단어로 만들고 있다 결론으로 굳어지기 이른데도 먼저 도착하기 위해 완성되지 않은 선택이 준비중이다 여기서부터 시작인지, 여기서부터 끝이 시작되는지 알지 못한 채 미래를 모아 하나의 줄거리로 만들어볼 수 있지만, 먼저 도착한 의심 때문에 질문이 주어였다가 이유로 변한다 먼저 도착하지 못한 사람이 벌써 사라진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문학동네시인선 196 정영효 시집 날씨가 되기 전까지 안개는 자유로웠고 066p

 

 

    얼띤感想文

    나는 지금 플랫폼에 서 있다. 말의 정거장, 못 하나 잃으면 말굽이 흔들리고 말굽이 흔들리면 말을 잃을 수도 있다. 그러나 단단히 박은 못의 행진을 본다. 역시 시는 말놀이다. 먼저 도착한 것이 주어였다가 결과로 변한다. 도착의 그 목적지는 분명 시의 고체성임은 틀림없겠다. 그 성은 신의 세계관을 갖는다. 그러므로 그곳에 도착하지 못해 갖은 변명으로 남게 되고 그 변명은 모두 넋두리가 되겠다. 고체성에 이르는 과정은 수많은 언어의 선택과 짐작과 끊임없는 의심 그리고 질문이 오간다. 과연 이것이 완벽한 시가 될 수 있는가 하며 자문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가 쓴 시를 두고 스스로 긴 여행을 떠나보기도 한다. 미래의 줄거리를 모아 그 결과 고체성에 이를 수 있는지 확인한다. 먼저 도착하지 못한 사람, 시에 이르지 못한 사람은 벌써 사라진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사라진 사람은 의인화한 것이다. 여기서 사라진 사람은 영적인 어떤 존재다.

    또 하루가 저물었다. 하루가 개처럼 물은 시간과 하루가 개처럼 문 시간을 볼 때 하루는 과연 견고한 어떤 철학을 만들었던가! 하루가 하루에에 준 명제에 하루는 그 어떤 해답도 내놓지 못한 하루, 거기서 오는 갈등과 비애는 하루의 존재와 확신을 더욱 저버리게 한다. 아직도 나에게는 시간이 있다며 다짐하는 것도 점점 용기가 나지 않는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27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24 1 07-07
427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7-16
427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7-16
426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7-16
42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15
426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15
426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15
426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7-15
426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15
426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14
426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14
426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14
426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14
425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14
425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3
425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13
425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13
425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13
425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2
425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12
425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7-12
425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12
425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7-12
424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11
424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11
424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1
424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0
열람중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10
424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7-10
424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7-09
424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09
424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7-08
42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08
4239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07
423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07
423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07
423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07
423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07
423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07
423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06
423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06
423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7-06
423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06
42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06
42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05
42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7-05
422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04
4225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7-04
422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04
422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