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구두 / 김선근 > 추천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추천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아버지 구두 / 김선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4,070회 작성일 17-05-23 17:26

본문

[월간 조세금융 2017. 6월호]

 

아버지 구두

 

김선근

 

 

어머니 구두 한 켤레 꺼내시네

닳고 닳아버린

간간이 오버 깃 세우고 툴툴 눈 털어내는 소리

헛것처럼 들리신다는데

지천 들꽃 흐드러지고

우렁우렁 기차 지축 흔들며 지나가던 날

하얀 저고리 무명치마 끝도 없는 철길 걸으며

민들레꽃 노랗게 내통하던 날

못내 꽃무늬 상자에 모셔놓았던

알토란 전답 막사발에 마셔버리고

아버지 떼어지지 않는 발걸음 오롯이 보듬었을

작두 날 같은 생 아등바등 버텼을

까치 새댁, 구두코 초 칠한 것처럼 반들거렸던

눈치꾸러기 구순(九旬) 어머니 땀으로 닦으시네

어그러진 발걸음 곧게 펴시네

내년 이맘때면 패 풀릴 거라고

누런 들녘 바라보며 기차 바퀴 동동 구르던

헛기침소리 들으셨는지

눈으로만 환한 길 걸어가시네

 

 

[감상]

아버지, 이름만 들어도 먹먹해지는 단어이다

평생을 짊어지던 무거운 지게와

새로 장만한 구두며, 좋아하던 막걸리 사발마저 내려놓고

헛기침만 남긴 채 먼 길 떠나가신 아버지,

풀빛 짙어지는 6월이면

못물 가득한 윗배미 무논자락에서

배꽃처럼 환하게 웃으실 것 같다 (양현근 / 시인)

 

추천0

댓글목록

Total 50건 1 페이지
추천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12-30
4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12-30
4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2-30
4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2-30
4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12-30
4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11-19
4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10-30
4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3 0 10-08
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5 0 09-19
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 0 09-04
4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7 0 08-28
3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0 0 08-13
3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4 0 08-13
3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4 0 08-13
3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4 0 05-24
3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9 0 05-24
3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2 0 02-26
3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0 1 02-26
3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0 0 01-22
3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9 0 12-26
3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5 0 11-30
2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4 0 10-29
2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7 0 09-22
2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9 0 08-20
2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2 0 07-20
2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9 0 06-20
2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6 0 05-31
2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93 0 05-23
열람중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1 0 05-23
2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65 0 01-06
2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3 0 01-05
1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8 0 01-05
1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5 0 01-04
1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8 0 01-04
1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2 0 01-04
1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6 0 12-27
1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2 0 12-02
1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0 0 11-26
1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8 0 11-26
1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56 0 12-29
10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1 0 12-22
9
등 / 박일만 댓글+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9 0 12-15
8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7 0 12-08
7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8 0 12-01
6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10 0 11-24
5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95 0 11-17
4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86 0 11-10
3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58 0 11-03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08 0 10-27
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96 0 10-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