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곶 / 최정신 > 추천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추천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간절곶 / 최정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999회 작성일 18-05-24 00:33

본문

[월간 조세금융 2018.6월호]

 

22.jpg

절곶

 

      최정신

 

 

소리 내어 울, 일이 산, 만큼 쌓이는 날이 있다

 

천 개의 손짓으로 천 개의 합장을 밀고 오는

간절곶에 파도가 산다

 

산다는 건 밀리고 밀리는 일

물살이나 뭍살이나 별반 다를 게 없어

출렁이며 지글거린다

 

바람이 간짓대 포구에 실없는 말을 건다

포말이 하얀 이를 들어내 대꾸를 한다

저들도 혼자는 외로웠나 보다

 

기척 없이 오는 봄도 제 분에 겨워 저무는 중이라고

아직도 들어야 할 짜디짠 푸념이

모래주름 현을 뜯는다

 

화암化巖 주상절리에 핀 겹겹 사연은 언제 가서 다 듣나

 

억겁을 퍼 내어도 마르지 않는 시간 앞에

삭제한 다짐이 로그인 된다

 

예매를 빌미로 몸은 부산하고

마음만 사나흘 주저앉아 그렁그렁 깊어진다

 

[감상]

산다는 일은 이리 치이고 저리 부딪히며 스스로를 몽글리는 일일 것이다.

세상과 어울리고 섞이다 보면, 왜 울 일이 없겠는가

때로는 혼자 출렁이며, 때로는 함께 울렁거리며

거친 풍랑을 헤쳐가는 일이라고, 푸념같은 일상을 마름질하는 일이라고

간절곳 파도가 혼자 깊어간다.

화암 주상절리에 두고 온 마음이 아직도 그렁그렁,

간절해지는 시간이다  (양현근/시인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4건 1 페이지
추천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21
5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17
5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17
5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17
5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6 1 12-30
4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9 1 12-30
4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2 1 12-30
4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8 0 12-30
4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2 1 12-30
4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1 11-19
4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0 0 10-30
4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5 0 10-08
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3 0 09-19
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7 0 09-04
4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5 0 08-28
3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3 0 08-13
3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7 0 08-13
3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7 0 08-13
열람중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0 1 05-24
3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8 0 05-24
3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2 1 02-26
3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8 1 02-26
3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3 0 01-22
3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5 1 12-26
3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2 0 11-30
2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6 0 10-29
2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1 0 09-22
2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5 0 08-20
2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8 0 07-20
2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3 0 06-20
2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6 0 05-31
2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6 0 05-23
2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58 0 05-23
2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47 0 01-06
2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0 0 01-05
1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3 0 01-05
1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5 0 01-04
1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6 0 01-04
1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8 0 01-04
1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69 0 12-27
1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7 0 12-02
1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62 0 11-26
1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2 0 11-26
1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52 0 12-29
10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47 0 12-22
9
등 / 박일만 댓글+ 3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7 0 12-15
8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5 0 12-08
7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0 0 12-01
6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72 0 11-24
5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25 0 11-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