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47회 작성일 18-02-05 12:47

본문

가위질은 이렇게


이인애



엄마의 엄지와 약지는

사이에서 놀고 있는 손가락들을

움직이게 하는 두 가닥의 힘이다

엄마는 매일 아침

낮은 간판 아래 무릎을 꿇는다

빠져나갈 구멍만 있으면, 하며 집을 나와

미장원 열쇠구멍이나 찾는 엄마

날이 마모된 커트용 가위가

정수리에서 밀려나온 머리카락을 씹는다

언젠가부터 밥알도 질기다던 아버지처럼

잘근잘근 이로 뭉갠 머리카락을 토한다

중심에서 멀어진 것들은 잘라내야 한다는 생각

아버지가 다니던 석재공장에서도

돌가루처럼 번져갔던 걸까

남편의 까맣고 윤기 나는 직장을 두 동강 내는

엄마의 가위질을 탓하는 점쟁이

눈 뒤집힌 말들, 미용실 바닥에 쌓인다


가위질하는 두 손가락 사이에서 졸고 있는

검지나 중지보다도 가늘어진 아버지를

자를 때가 왔다는 통보가 왔다

마지막으로 병원에 갔다 오던 날

엄마는 가위가 돌아간다고 했다

손가락이 자꾸만 구멍에서 빠진다고

아버지가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줬다고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2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3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1-10
13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 01-10
13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1-10
12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10
12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1-10
12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1-10
12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1-10
12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10
12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1-10
12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1-10
12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0
12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1-10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0 0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4 0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0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 0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0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5 0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3 0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1 0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4 0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7 0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7 0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1 0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4 0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0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2 0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7 0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1 0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1 0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0 0 02-0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8 0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3 0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9 0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5 0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8 0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0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8 0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0 0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9 0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8 0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6 0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8 0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7 0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6 0 0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