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 살어리랏다 / 박일만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시집] 살어리랏다 / 박일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6회 작성일 21-11-22 14:58

본문

책소개

 

 

2005현대시를 통해 등단한 박일만 시인이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를 펴냈다.

 

직장에 출근하면 영락없이 개가 되어”(-육십령 19)야 했던 어둡고 막막했던”(귀울음-육십령 18) 수십 년의 타향살이 끝에 이제는 때려 죽여도 (타향에서는) 못 산다”(육십령 까마귀-육십령 14)며 마침내 고향으로 돌아온 박일만 시인.

 

고향 육십령으로 돌아온 박일만 시인은 남동생이 묻힌 산 아래에 집터를 정하고이제 이 터가 / 내 무덤이 될 것”(살어리랏다-육십령 60)이라 작심하고 수년간 고향 육십령을 소재로 연작시를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60편의 육십령 연작시를 완성하여 이렇듯 한 권의 시집으로 묶은 것이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관련 뉴스]


2005년 월간 현대시로 등단한 박일만 시인의 네 번째 시집 살어리랏다가 도서출판 달아실 시선에서 나왔다.

2019년 세 번째 시집출간에 이어 2년 만에 출간된 이번 시집은 시인의 고향인 전북 장수 육십령을 배경으로 한 60편이 담겨있다.

 

시인의 고향이자 백두대간의 한 줄기인 육십령은 예부터 심산오지로 꼽히는데, 이번 시집은 시인이 고향에 머물면서 농촌 현실을 밀도 있게 취재해 집필했다.

 

특히, 이번 시집에는 민족의 역사의식과 날로 피폐해져가는 농촌현실, 자연 생태의식 속에 담긴 생명존중 의식과 함께 인구감소 문제 등 낙후돼가는 농촌에 대한 정부 정책 실패에 대한 고발이 담겨있어 주목된다.

 

시집 해설을 쓴 이승하 중앙대 교수(시인)도회지에서 바삐 사는 동안 고향을 영혼의 안식처로 생각하지 못했을지 모르겠으나 지금은 사정이 달라졌다살아오는 동안 세상이 많이 변했지만,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본향이 더욱 그립고, 여러 상징을 거느린 공간으로 다가온다며 이번 시집의 문학적 성취를 높이 평가했다.

 

박일만 시인은 출간의 변에서 사람들은 화전을 일구거나 광부 일로 살았는데 산업화와 더불어 도시로 떠나고 지금은 전화번호부에 등재된 사람이 겨우 두세 가구일 정도이다. 빈집은 늘어가고 노인들만 사는 마을, 인구가 줄어들자 면소재지가 이웃면과 통합되고 학교 건물은 오래전부터 풍장을 겪고 있다일제가 호랑이를 다 잡아가고도 모자라 광물을 수탈해가고 민족상잔 때 치열한 전투도 겪었던 아픈 역사를 고스란히 기억하고 있는 마을, 사람은 적고 꽃들은 지천인 거기에 뼈를 묻고 싶다고 말했다.

 

박일만 시인은 이번 시집 외에도 제1시집 사람의 무늬’, 2시집 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 3시집 뼈의 속도를 펴낸 바 있다.

 

박일만 시인은 경기도의회 전문위원을 끝으로 정년 퇴직, 현재 논개정신을 주제로 집필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전북작가회의 등에서 전업 작가로 활동 중이다.

 

 

저자 : 박일만

전북 장수 육십령에서 태어났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법학과를 졸업하고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과정()을 수료하였으며, 2005현대시를 통해 등단했다. 문예창작기금(2), 5회 송수권시문학상, 6회 나혜석문학상을 받았으며, 시집으로 사람의 무늬, 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 뼈의 속도, 살어리랏다등이 있다.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전북작가회의 회원이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