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자 제2시집 /낙타로 은유하는 밤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이규자 제2시집 /낙타로 은유하는 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4회 작성일 24-03-26 15:37

본문

이규자 제2시집 출간 
 
[낙타로 은유하는 밤] 
 5c7c67aea51e039bb8e128ef5895f4a5_1711434962_36.jpg 



2017년 '꽃길, 저 끝에' 발간 후
6년 만에 나온 시집... 
 
출판사와 ok 싸인 후 긴장이 풀려서인지
몸살을 일주일 앓았다. 
 
누가 글쓰는 일을 붓 가는 대로 쓰면 된다고 했는가?
골 빼는 일이 글 쓰기라 말하고 싶다. 
 
그러나
감사한 일은 시집 속, 멀리가신 부모님을 기리는 나의 고백이 있기에 위안을 삼아본다 
 
불효한 세째딸 해드린 게 없어
부모님 전에 시집 한 권  올리며...  

 
타로 은유하는 밤  
                 
이규자  
 
하늘 길
닿을 듯 말 듯 
 
사막  건너온 늙은 낙타
모래  위에 무릎  꺾고 누워 있다
눈꺼풀조차  무거운 듯 실눈 겨우 뜨고
새끼 발소리에 귀 세우고 있다 
 
낙타 등처럼 구부러진 엄마
참 먼  길 오셨다
잠깐 머무는 사람의 온기
너무 아쉽고 목말라
혹여 잠든  새 떠날까  봐
잠들지 못한다 
 
누워 있어도 힘이 센 엄마
딸자식 발목을 묶어 놓았는지
한 걸음도  뗄 수가 없다 
 
오늘도
하늘에서 보낸 청첩 마다하고
하루하루 버티고 있는 낙타 


점點/이규자


밉고 용서가 안 된다며

고해성사 간 친구

신부님은 백지에 점 하나 그리고

“ 이 백지에 무엇이 보이나요?”

점 하나가 보인다는 친구에게

앞으로 점을 보지 말고 백지만 보세요.”


백지에 점을 보지 못하고 살아온 나

평지인 줄 알았던 길에서

돌부리에 걸려 넘어졌다

미움과 용서미련함을 가슴에 청하며

이젠 점도 보아야지 다짐하지만

아직도 백지와 점을 구분하지 못한다


(시감상)


변상증變像症이라는 말이 있다심리적인 상태에 따라 물체의 모습을 본인이 보고자 하는 것으로만 보는 현상을 말한다백지를 볼 것인지점을 볼 것인지는 선택의 몫이다산다는 것은 늘 선택의 기로다멈춰야 할지가야 할지쉬어야 할지누구도 간섭할 수 없다그 선택의 앞에서 백지와 점은 대승과 소승의 차이 만큼 크다일체유심조라는 말이 있다모든 것은 마음에 달려있다백지와 점모두를 수용하기 위해서 넓은 마음의 깊이를 수련해야 한다백지와 점을 구분 못하는 것이 아니라 구분하고 싶지 않은 것이다사랑하고 이해하고 용서하면 살 일이다그래야 볼 수 있는 것이 백지이며 점이다가능하면 내 마음속 점부터 지워내는 연습을 하자새해에는.(김부회 시인문학평론가)

5c7c67aea51e039bb8e128ef5895f4a5_1711435019_62.jpg
    이규자 시인 


술세계 신인상한국문학신문 수필 부문 대상15회 복숭아 문학상시집(꽃길 저 끝에) (낙타로 은유하는 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