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숙 시집 『 비밀이다 』 > 신간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신간 소개

  •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김혜숙 시집 『 비밀이다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9-11-01 01:05

본문

293844644689de6f2c8798966e2ad3b1_1572537890_06.jpg

비밀이다

 

 

 

오래도록 가부좌하던 난분蘭盆

우러러보던 근심 한 줄기가

입술을 연다

필시, 내게 할 말이 있을 터,

곡진한 기다림에게

낮고 여리게 말하고 싶은 거

작은 종소리 울린 것 같아라

실눈 뜨는 눈언저리

촉촉한 슬픔 끼 알아채는

애간장 저리는 가만한 때

홀로 한 겹 유한有限을 여는구나

깊은 비밀이 생기는구나

너무 고운 비밀은 아픔이구나

애잔한 사랑은 더디게 더디게 오느니

밤 깊자

귀뚜리 한 마리 또르르 굴러와

별빛 몇 데리고 들어선다 

 

 

 

 

붉은 먼 꽃 오기 전에

 

 

 

장미 가시가 왼팔을 그었다

곡선의 긴 상처

내가 가시를 그었을 수도

 

그는, 우리 집 꽃이 된 지 오래되었고

울타리로 감싸준 수문장

관계 깊은 사이 아니던가

스르릉 생피 돋는 일월 창밖

문득 내비친 바이올린의 감성

날카롭고 처연한 활의 울림으로

속마음 한 줄기 읊어주었나

굳고 무딘 중심을 날카로운 스침으로 깨우려 했을 테지

 

하늘 몹시 무겁고 바람 센 날

허리 굽힌 가지가 어린 고양이를 보고 있을 때

어린 고양이가 가지를 보고 있을 때

둘을 번갈아 바라보던 팔에 출렁인 선율

 

감동을 새긴 상처는 변주 없이도

붉은 먼 꽃 오기 전에 멀어져 갈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