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의 문어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경자년의 문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62회 작성일 20-09-16 09:49

본문

경자년의 문어文語 / 백록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지금은 음습한 가을의 초입
흐물흐물한 문어들이 족족 날개를 달고 계수나무를 품었다
수중의 시쳇말들이 공중을 나대며 활개를 치고 있다
소크라테스의 꾸짖음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사회적 자괴감으로 이명을 들쑤시고
그들은 플라톤의 이상과 함께 요단강을 건너갔다며
 
언뜻, 베이컨의 지식은 어느새 곰삭힌 돼지고기로 읽히고
칸트의 고지식은 어느덧 고장난 시계로 비치는
여기는 애월 근처 한가위를 만나러 가는
외도의 길목, 이 섬의 거리엔 가랑비들 추적거린다

며칠 후면 달이 뜨는데 아마도 예전 빛이 아닐 것이다
휘영청은커녕 몹시 흐리멍덩할 것이다
쓸쓸한 도시는 곧 쌀쌀해질 것이다
순진한 토끼는 온데간데없고
대신 꼬리를 감춘 여우가 가면을 걸치고 들락거릴 것이다
들녘엔 흰쥐로 둔갑한 시커먼 쥐새끼들 들끓을 것이다
컨텍트니 언텍트니 나불거리다가
마침내 본색을 드러낼 거다
안간힘을 쓰며 내뿜은 먹물
스스로 삼켜버리는
정신 나간 문어처럼


댓글목록

김태운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의 이력서 / 백록


본적은 가난의 젖 같은
쌀의 고향이었지

첫 주소는 생초면 아가리
확 트인 가을하늘 같은
터무니랄까

이후, 무럭무럭 자라면서 무척 튼튼해졌지
간혹, 빠지는 것들 미련 없이 지붕으로 냅다 던져버렸지
송곳니가 움트면서 전생의 흉내를 내기 시작했지만
어금니가 비치면서 비로소 어미를 알았지
사랑니가 생기면서 마침내 여자를 느꼈지

이후, 하나둘 썩어가면서
사이사이 무너지면서
당신의 소중함을 깨달았지
소의 되새김질 같은
지금의 통증을

세월은 그렇게 흘러 흘러
하얀 생각으로 비치던 것들
온통 가을의 들녘이다
몹시 누렇다
나의 늙은 시처럼
시들 시들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부지의 시는
제게 살이 되고,
피가 됩니다.
그리고 밥이 됩니다.
물이 됩니다.

언어의 마술사,
언어의 연금술사이십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김태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ㅋㅎㅎ

떼끼...
아부지라 꼬드끼면서 날 잡아먹을려고
꽤심한지고...

더 이상 건강하면 아니될 듯
잡혀먹힐까 봐서

안 그래도
물이 되어가는 중

김태운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잃어버린 답 / 김태운
- 제발 이 답 좀 찾아주세요


이른 해 전
그해는 무자비한 해였지
붉은 색과 파란 색 그 사이를 오락가락하던
시뻘건 혹은 시퍼런
핏빛투성이의

이른 해 전
그달은 죽음의 달이였지
죽지 않으려고 기를 써도
결국, 죽어야 했던

이른 해 전
그날은 기어코 살아남고 싶은 날이었지
마구 헐떡이는 숨을 죽이고
한껏 졸여야 했던

그해와 그달과 그날의 한은
한라의 문제로만 남아 있을 뿐
여태 풀지 못하는
섬의 숙제지

Total 21,60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30 12-26
21605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15:18
2160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39
2160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0:52
2160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30
2160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9:53
21600
설화 새글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9:33
21599
굴뚝 새글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1
2159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46
21597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47
21596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5:35
2159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4:55
2159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23
2159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0:56
2159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0:39
21591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0:12
2159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0:12
21589
역광(퇴고) 새글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1588
고사목 새글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22
21587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2
2158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2
21585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2
21584
입적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2
2158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2
21582
역시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9-22
2158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2
215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2
2157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2
2157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9-22
2157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2
2157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2
21575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2
2157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2
2157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2
2157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9-21
21571 김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9-21
21570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1
21569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1
21568
쪽배의 몽유 댓글+ 4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1
21567
너를 읽으며 댓글+ 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9-21
2156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1
2156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1
2156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1
2156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1562
나팔꽃 소묘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9-21
2156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1
21560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21
2155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1
2155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1
2155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9-21
2155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1
21555
미녀(美女)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9-21
2155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0
21553
가로등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9-20
2155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9-20
21551
수몰지구 댓글+ 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0
21550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9-20
2154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0
2154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0
2154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20
2154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0
21545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9-20
21544
모래시계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9-20
2154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9-20
2154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0
2154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0
21540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9-20
2153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0
2153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