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나뭇잎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77회 작성일 20-09-16 14:47

본문

나뭇잎


  정민기



  낚싯바늘에 걸린 물고기처럼
  나뭇가지에 걸려
  파닥거리는 나뭇잎
  가을바람 불어와 떼어낸다
  인제군에 있는 원통리에 가서
  원통하며 울고 싶다가도
  하늘과 바다가 맞닿은 수평선 같은
  인연이 있어야 하는데
  하고 만다

  바람 웅성거리고 간 자리
  기대에 부푼 먹구름이 뿌려놓은
  눈물 같은 비 아른거린다
  천 길 낭떠러지 나뭇가지
  잡았던 손 놓고 떨어진 나뭇잎이여
  네가 사라진 곳에는
  앙상한 뼈대만 남았구나

  마음 놓고 나선 길
  바스락거리며 울음 운다
  눈동자 켜서 빈자리 밝혔다

댓글목록

Total 21,65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46 12-26
21656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8:02
21655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7:02
21654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6:20
2165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5:40
21652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40
2165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46
2165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36
21649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1:22
21648 김용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02
21647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0:54
2164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0:54
2164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0:33
21644 미누9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8
21643 게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8
2164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8
2164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9-28
21640
불충(不忠) 새글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8
21639
억새의 독백 새글 댓글+ 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9-28
2163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9-28
2163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9-28
21636
개미같이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8
2163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9-28
21634
갈취 댓글+ 4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9-28
2163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8
21632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9-28
21631
길 2 댓글+ 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8
21630
하극상 댓글+ 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8
2162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9-28
2162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9-28
21627
이어도 댓글+ 1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9-28
2162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9-28
21625
보람된 시간 댓글+ 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7
21624 김용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7
21623
초콜렛 2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7
2162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9-27
2162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9-27
21620
Dancing Gravity 댓글+ 7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9-27
21619
복숭아 댓글+ 5
애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9-27
2161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7
21617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9-27
21616
갈매기 댓글+ 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7
2161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9-27
2161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7
21613
조각가 댓글+ 6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7
21612
시성 댓글+ 1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9-27
2161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7
2161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9-27
21609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7
2160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7
216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9-27
21606
거금도에서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6
21605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9-26
2160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6
21603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9-26
2160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9-26
21601
산방초 댓글+ 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9-26
21600
가을하늘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6
21599
코스모스 댓글+ 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9-26
2159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6
21597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9-26
2159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6
21595
보름달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6
2159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9-26
21593
풀잎의 독백 댓글+ 2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9-26
2159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9-26
21591
9월의 어느날 댓글+ 1
차우러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9-26
2159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5
21589
운수 좋은 날 댓글+ 6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9-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