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가 31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폐가 31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90회 작성일 20-10-17 15:52

본문

 

폐가 31

 

 

코끼리 한 마리를 기르고 있다

코끼리를 기르고 있다고 말하면 사람들은 모두가

거대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오늘 아침 코끼리가 바늘구멍 사이로 빠져나갔다는

이야기 따위로 속도를 변명하지 않는다

양파에서는 양파냄새가 난다고 물씬 너는 표정을 찡그린다

가위로 오려놓은 날들이 처마 밑에서 동그랗게 시간을

말고 있다

가끔 엇나간 길이 마을로 들어가는 저녁을 보았다

스무 번째 서른 번째 너는 내게서 나가고 푸른 유방처럼

감자 씨앗들이 마르고 있다

이어지지 않는 문장들이 길어지면 거대한 코끼리는 다시

돌아오고 사람들은 담을 넘은 나무의 그늘을 늘렸다 접는다

바람을 견디려 날개를 고정한 나비를 공중은 정지시킨다

아직 날개의 중심이 수수께끼처럼 공중을 날고 있다

안쪽은 열려있으나 늘 궁금하고 배경의 뒤는 앞보다 오래

머물러 있다

서른한 번째 너는 나를 나가고 코끼리 한 마리가 꿈틀

마당을 뒤돌아본다

 

 

 

댓글목록

소녀시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폐가에 코키리산다는 상상력 좋너요

다만  구체적  독자의 공감대를 이클만한
아싑네요

코끼리는 으외로 후미진 정글을 좋아한다
이런식으로

Total 22,02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12 12-26
22020
서정시 새글 댓글+ 1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6:39
2201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35
22018 LV1G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8:41
2201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50
2201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41
22015
시골집 새글 댓글+ 1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7:35
2201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16
2201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4:35
22012
겨울 간이역 새글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0:57
2201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0:21
2201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0-22
2200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2
2200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2
22007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22
2200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2
2200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2
2200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2
2200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0-22
2200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2
2200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2
2200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22
2199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2
2199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2
2199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2
2199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2
2199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2
21994
소나무 댓글+ 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22
2199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1
21992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21
2199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21
21990
人間의 條件 댓글+ 1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1
21989
무렵 댓글+ 2
사장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21
21988
바닷가 도시 댓글+ 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1
2198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21
21986 키읔키읔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1
2198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8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1
21983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21
2198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8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21
2198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1
2197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1
21978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21
21977
나무2 댓글+ 6
EKangCher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1
21976
밤의 숲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1
21975
도축장과 PETA 댓글+ 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1
2197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0
2197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20
21972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0
21971
길 /호암 댓글+ 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0
21970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20
21969
달고기 댓글+ 4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20
2196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0
21967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20
21966
가을의 격 7 댓글+ 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0
2196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0
21964 키읔키읔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0
2196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0
2196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0
2196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20
21960
쪽배의 몽유 댓글+ 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0
2195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20
21958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9
2195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9
2195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9
21955
여린 시옷ㅿ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19
21954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19
21953 솔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