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느낌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사랑의 느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85회 작성일 21-01-11 23:33

본문

보기 좋은 그림으로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현실 속에

버려두어도 언제나 그 자리

아름다운 시간이 있어 좋구나

이것이 사랑이라 하면 더 멀어지니

혼자가 아닌 둘의 모습이라고

잊고 있어도 충분한 내 한계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어 좋구나

나의 답은 끝도 아닌 시작이라고

멈춘 이 순간의 느낌대로 

이것이 사랑이라 하면 더 어려워지니

크고 넓은 세상 속에 외쳐보는 별처럼

사랑 하나에 울고 웃지요

없는 시간과 공간에 더 그리워지니

마지막 부탁처럼 그 자리

마주 보며 얘기하듯이

언제나 바라보는 나였으면 

일상의 행복으로 사랑 앞에 서 있겠지요


 

댓글목록

세상 관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의 한계에 대한 인식이 바로 사랑의 출발은 아닌지요
사는 것 자체 고맙고 감사할 일이라면
지금 이 순간의 느낌대로
밝고 맑은 그리움을 만들어가면 어떠신지요
미상 님 오늘도 사랑으로 행복하시길.....

Total 27,07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87 12-26
27072 훈0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5:54
2707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5:23
2707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5:22
2706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3
2706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0
27067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0:00
27066 활연x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26
27065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1-26
27064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26
27063
초우草雨 새글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26
27062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26
27061
자청비 새글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1-26
27060 훈0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26
27059
새글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26
2705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1-26
2705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26
27056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1-25
27055
추상 댓글+ 2
여보세요죽선이지죽선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1-25
27054
하여가 댓글+ 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1-25
27053
훅,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1-25
27052
앵무새 댓글+ 3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1-25
2705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1-25
27050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1-25
27049
섬의 새벽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1-25
2704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1-25
2704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1-25
27046 훈0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25
27045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24
27044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24
27043
가리사니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24
2704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24
27041
나무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1-24
27040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24
27039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1-24
27038 바람에흔들리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24
27037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1-24
2703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1-24
2703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1-23
27034
피상 댓글+ 2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1-23
2703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1-23
2703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1-23
2703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1-23
27030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1-23
27029
봄의 조짐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1-23
2702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1-22
2702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1-22
2702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1-22
27025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22
27024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1-22
2702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1-22
27022 꿈꾸는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1-22
2702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1-22
2702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1-22
27019
부석 댓글+ 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22
2701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22
27017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1-22
27016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1-21
27015
구상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1-21
27014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1-21
27013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21
2701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21
27011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1-21
27010
시드니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21
2700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1-20
27008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20
27007
돌멩이 댓글+ 7
활연x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1-20
27006
파장과 아버지 댓글+ 12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1-20
2700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1-20
27004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1-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