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과수원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어머니의 과수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104회 작성일 21-01-13 21:26

본문

어머니의 과수원

 

 

 

이제 다 놓으셨나요

오롱조롱 꿈으로 달린 보랏빛 알갱이

 

어머니

당신의 땀으로 흥건했던

여린 복사꽃도

 

발갛게 달아오른 능금도

초가을 햇살 말간 배도

걸음걸음 번지던 오색 단물 한사코

뿌리치셨나요

 

고사리손 이만큼 커졌는데

 

가려운 등 긁어주지 못하는 아픈 가지 뒤로하고

아득히 먼 길 어찌 가셨나요

 

자식 입에 들어갈 것 철마다

궤짝 속 담긴 내일로 언덕 오르내려도

질펀히 비바람에 으깨진 복숭아처럼

홀로 삭인 응어리 등짐 져

고단한 무릎 꺾였던

 

어머니, 어머니

 

나눠지고 갑니다

당신을 지나온 당신의 딸이

나를 지나갈 나의 딸이,

 

더는 숨어들지 않는 걸음 비추는

당신이 닦아놓은 달빛

실어온 뻐꾹새가 아침을 물고 옵니다

 

젖내 오르는 숨결 차올라

까끌한 솜털 일으키는 오랜 여름이

울컹울컹

 

당신을 지나갑니다

댓글목록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름풀들이 긴긴 머리 풀어헤친 밤 까끌거리던
그리움
어머니! 바람의 말이 되고 되던 어머니!
시린 겨울바람에 어느시인의 절절한 부름이
부유해 제게 떨어집니다.
어머니는 이토록 아름답고 따뜻합니다.
잠시나마 몸 녹이며 생각을 올려 따뜻한 온기
품어 갑니다.
감사드려요.라라리베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늘님 댓글이 한편의 시 같이 촉촉하네요
어머니 부르기만 해도 아려오는 가슴 한편
가장 고귀한 헌신과 사랑으로 점철된
어머니란 이름으로 이어지는 생의 자락이
세상을 순화시켜 밝음이  넘치기를 소망해봅니다
미늘님의 시에서도 부모님에 대한 효성과
애잔함이 스며들어 있던데 고추장 참 좋았습니다
깊은 공감으로 같이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그 따스하고 무한한 어머니의 품 속에서
겨울 행복하게,나시기 바랍니다^^

날건달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래전에 돌고 도는 세상이란 노래가 유행했었죠
한 때  저는 부모를 원망하고 자랐지요.
이제 어른이 된 자식들이 나의 거울이 되어  눈부신 빛을 나에게로 되돌려 보냅니다.
죄인의 몸으로 가슴이 먹먹할 뿐입니다.
좋은 시, 잘 감상하였습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릴 때는 아마 거의가 그 은혜가 당연하다고
생각할 것 같습니다 저도 그랬지요
반만 미리 알았어도 조금은 덜할텐데
못해드린 것만 자꾸 떠오르네요
자식들이 눈부신 빛을 되돌려 보내는 시간이 왔으니
그래도 행복한 시간을 보내시네요
그런 모습을 다 보고 계실거니까요
결 고운 감성으로 좋은 말씀 주셔서 고맙습니다
평안하고 따스한 겨울 되세요^^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수원집 따님이셨군요.
풀어내신 그리움이 마치 어릴 때 좋아하던 드로프스(드롭스. Drops)색깔 같이 아름답군요.
어머니가 아니셨으면 나와 내 딸도 없었기에 그 은혜와 사랑을 대대로 지고 가겠다는
말씀을 하는 듯, 봄꽃 속에 서신 어머니를 그리워 하는 시인의 정서가 아름답군요.
두 분 시인님의 감성에도 살풋 젖었다 갑니다.
늘 건안하시고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 어린 기억 속엔 고생하시는 모습이 가장 많이 떠오르지요
한평생 자신을 모르고 사시는 그 시절 대다수의
어머니처럼 참 먹먹하게 살아내셨지요
세상의 어떤 사랑이 어머니하고 견줄 수 있을까요
가끔 믿지못할 뉴스에 충격을 금할 수 없지만
어머니가 주시는 근본을 잊지 않는다면 선한 마음의 깊이를
많이 얻어서 세상이 조금은 밝아지지 않을까 합니다
봄꽃이 얼른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따스한 봄날을 기다려봅니다  언제나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건겅하시고 색색 사탕처럼 밝고 환한 날 보내시기기 바랍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피랑 시인님은 이미 제 마음을 쓰다듬고 치유시키는
방법을 잘 알고 계신 것 같습니다
귀한 걸음, 따뜻한 손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처음 뵙겠습니다 반갑습니다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시나 봅니다
꺼내만 봐도 아릿하고 좋은 이름이지요
머물러주셔서 고맙습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Total 22,61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0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40 12-26
2261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0:54
2261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0:38
2261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0:13
2261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0:00
2261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1-15
22611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15
2261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1-15
2260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1-15
22608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1-15
22607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1-15
22606 프로메테우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15
2260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5
22604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1-15
2260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1-15
2260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1-15
22601
셀카 찍기 새글 댓글+ 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15
2260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1-15
2259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1-15
22598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1-15
22597
모래시계 댓글+ 2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1-15
22596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15
22595
값진 선물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5
22594 ㅋㅋ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1-15
22593
삽화 댓글+ 1
승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14
22592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1-14
22591 슬픈고양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1-14
22590
댓글+ 2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1-14
22589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14
2258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1-14
2258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14
2258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1-14
22585
편두통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14
2258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4
22583
기설제 댓글+ 2
어느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1-14
22582
가로수 댓글+ 1
하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1-14
2258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14
22580
수의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1-14
22579 순례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1-14
2257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1-14
22577
춤추는 세월 댓글+ 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14
22576 ㅋㅋ루삥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1-14
열람중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1-13
22574
사랑합시다 댓글+ 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1-13
2257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1-13
22572
녹는다 댓글+ 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1-13
2257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1-13
2257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13
2256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1-13
22568 레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1-13
2256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1-13
2256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13
22565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1-13
2256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13
2256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3
2256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3
2256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13
2256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1-12
22559
검게 타버린,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1-12
2255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1-12
2255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12
22556
달빛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1-12
2255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1-12
2255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12
2255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12
22552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1-12
2255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12
22550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1-12
2254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