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로 쌓은 바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돌로 쌓은 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07회 작성일 21-04-08 12:44

본문

돌로 쌓은 바다



내가 살아가는 고독 속에는 간혹 

비늘을 번뜩이며 지나가는 엔젤피쉬며 플라워혼 시클리드, 블랙 아로와나같은 열대어들이 있어, 

목적 없이 헤메다니는 지느러미들이 조화를 이루는 대신 

금속성 불화를 내뿜는다. 사그라다 파밀리아같은  

저절로 닫히는 창들과 저절로 열리는 창들이 청록빛 예리하게 

내 고독 속을 지나간다. 거대하게 시들어가는 꽃들이 

그 창문마다 숨어 있다.  

 

그 열대어들은 인육이 팔리는 장터에서 갓 사온 것이다. 나는 먼물깍 호숫가에서 보았던

눈 먼 사슴의 손가락뼈 하나를 오도독 씹는다. 까칠까칠한 풍선 하나가 

내 폐 안에서 부풀어오른다. 어금니 부러지는

내 고독의 한 풍경이다.  

흙 묻은 낡은 도자기를

관짝이라고 읽어내는 그 비늘들에는 

내가 잘 아는 피냄새 배어있다.   


하여 쇠사슬들이 하루 종일 내 정원에서 짤랑거리며, 우물 안

검은 수면에는 은장식 붙어 휘두르는 채찍이 

피부 찢으며, 

마리 로랑생이라는 사생아 장미를 낳았던 새하얀 말을 타고 분분히 

썩어가는 대가리 하나

밤 새워 애무하는 황홀이 있다.  



     


댓글목록

미상님의 댓글

profile_image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돌로 얼마나 쌓아야 바다가 될까요
바다가 탑이라면 얼마나 정성을 들여야 될까요
오랜시간을 공들여야 하겠지요
인생은 짧다고 하는데 살아보면 죽고 싶을 만큼 긴 시간입니다
예술은 길다고 하는데 사실 그렇지 않은 것처럼
자운영꽃부리 = 코렐리시인님 저는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가끔 제가 너무 지나치게 관심을 갖는 게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다시 시인의 시를 읽으면 아하! 역시! 나의 눈은 틀리지 않음을 확신합니다
시마을창방에서 가장 잘 쓰는 시인은 코렐리
잊지 않겠습니다

Total 23,75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3-23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3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29 12-26
2374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7
2374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0:37
2374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4-16
23746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4-16
23745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4-16
23744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6
23743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4-16
23742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4-16
2374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4-16
2374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4-16
2373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6
2373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4-16
2373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4-16
237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4-16
23735
라라의 테마 댓글+ 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4-15
23734
낮잠 댓글+ 2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4-15
2373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5
23732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4-15
23731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5
23730
봄의 축문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4-15
23729
봄비 그치고 댓글+ 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4-15
2372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4-15
23727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4-15
23726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4-15
2372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5
2372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4
2372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4-14
2372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4
2372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4-14
23720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4-14
23719
철쭉 길 댓글+ 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4-14
23718
자화상 댓글+ 1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4
23717
내 사랑아 댓글+ 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4-14
23716 끼요오오오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4-14
23715
봄바람 댓글+ 1
하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4-13
237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3
23713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4-13
23712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4-13
23711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4-13
2371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4-13
2370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3
2370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3
23707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2
2370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2
23705
곡선의 미학 댓글+ 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4-12
23704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2
2370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4-12
2370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4-12
23701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4-12
2370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2
23699
꽃의 잠 댓글+ 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4-12
23698
십자가 댓글+ 3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4-12
23697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4-11
23696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4-11
2369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4-11
23694
멸치의 서정 댓글+ 6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4-11
23693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4-11
2369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4-11
23691
Naeronambul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4-11
23690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4-11
23689
5월의 꽃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4-11
23688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1
236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4-11
23686
이별 댓글+ 3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11
2368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10
2368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4-10
23683
금단 댓글+ 1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4-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