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도살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사랑의 도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99회 작성일 21-04-08 14:50

본문

사랑의 도살


 정민기



 돼지를 도살하는 도살장에
 그대가 있다면
 나 그대에게 마음을 맡기겠네

 햇살 번지듯 피비린내
 얼굴 가득 번져도
 그저 물감이라고 생각하겠네
 서녘 하늘 노을이라고 하겠네

 인적이 드문 서늘한 거리에
 난도질한 내 마음을 던져놓아도
 그대라면 나는 기꺼이 사랑하겠네

 굿바이! 굿바이!

댓글목록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녁 노을의 물감으로 그려내는 그림!
그  누구라도 사랑하지 않고 견딜 수 없으리라
그 앞에 선 사람들이 이 세상 주인 같습니다.

책벌레 시인님!

미상님의 댓글

profile_image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책벌레정민기시인은 시집을 많이 출판한 것으로 압니다
그러나 실력은 그것에 미치지 않는다고 하겠습니다
일류(프로)가 되지 못한 실력으로 상대방을 평가하는 것은 결례입니다
그것도 자신보다 더 높은 경지에 있는 시인에게 충고하는 것이라면요
또한 동시를 가지고 동시가 아니라고 고집을 피우는 모습은 우스꽝스럽습니다
나태주시인에게 무엇을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나태주시인보다 잘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의 시는 아직 기성시인이라고 볼 수 없는 감성에 치우친 시니까요
저는 많은 책을 섭렵했으나 저를 뛰어넘는 시인은 본 적이 없습니다
단지 비슷하면서도 개성이 다른 시인을 본 적이 있을 뿐이지요
시마을창방에서 코렐리, 활연시인을 제외하고는 저와 견줄만한 시인은 없습니다
모르는 사람이 보기에는 제가 자만에 빠졌다고 판단하겠지요
책벌레정민기시인의 많은 시를 접했지만 훌륭한 시는 한 편도 없었습니다
그런 실력으로 상대방에게 시를 논하지 말고 자신을 갈고 닦기 바랍니다
충고하자면 정신연령에 걸맞는 시를 썼으면 합니다
짧은 시도 좋지만 길게 쓰세요
그러면 자연스럽게 일취월장할 겁니다
고맙습니다^^

책벌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실력은 없지만
독자분들은 그래도 많습니다.
지역의 어르신들도
제 시를 읽어주시고 계십니다.
비록 좋은 시는 아니지만,
제가 지지한 후보님께서 당선되시면
주문해드리기도 합니다.

제 시집을 받아보신 분께서
개인 SNS에 올려주시기도 합니다.

더욱 좋은 시로 보답하고자
여러 시집ㆍ동시집을 두루 읽고 있습니다.


나태주 시인보다 더 잘 쓰신다고요?
그럼 나태주 시인님의 시 <풀꽃>처럼
국민 애송시 한 편 있으신지ᆢᆢᆢ
요즘 모 방송사 화면에서도 나태주 시인님의 시가 나옵니다.
심지어 뉴스가 끝나는 시점에서도ᆢᆢᆢ
현재 한국시인협회 회장이시며,
여러 문학상으로 이미 나태주 시인님의 시는
정평이 나 있습니다. 단 한 가지라도 문학상 받아보시고
나태주 시인님의 시보다 좋다는 얘기를 하셔야겠습니다.

저는 제 시에 질책을 주어도
그 만큼 더욱 열심히 씁니다.
이미 제 시집ㆍ동시집은 전국에 분포되어 있고,
더욱 좋은 시로 보답하고자 하는 계기가 됩니다.

나태주 시인님의 시를 좋아하시는 분께서
우리 지역에 이런 시인이 있었구나!
라고 하시며 관심 가져주시기도 합니다.
비록 좋은 시는 아니지만,
독자들에게 이해하기 어려운 난해한 시는
더욱 멀리하게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른들을 위한 동시도 나오는 시대입니다.
삼가 앞으로는 서로의 시에 댓글 달지 않기로 합시다.
이만......

Total 23,75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3-23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3 08-12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29 12-26
2374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7
2374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0:37
2374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4-16
23746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4-16
23745 웃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4-16
23744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6
23743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4-16
23742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4-16
2374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4-16
2374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4-16
2373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6
2373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4-16
2373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4-16
237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4-16
23735
라라의 테마 댓글+ 1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4-15
23734
낮잠 댓글+ 2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4-15
2373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5
23732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4-15
23731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5
23730
봄의 축문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4-15
23729
봄비 그치고 댓글+ 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4-15
2372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4-15
23727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4-15
23726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4-15
2372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5
2372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4
23723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4-14
2372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4
2372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4-14
23720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4-14
23719
철쭉 길 댓글+ 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4-14
23718
자화상 댓글+ 1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4-14
23717
내 사랑아 댓글+ 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4-14
23716 끼요오오오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4-14
23715
봄바람 댓글+ 1
하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4-13
2371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3
23713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4-13
23712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4-13
23711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4-13
2371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4-13
2370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3
2370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3
23707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2
2370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4-12
23705
곡선의 미학 댓글+ 7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4-12
23704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2
2370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4-12
2370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4-12
23701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4-12
2370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4-12
23699
꽃의 잠 댓글+ 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4-12
23698
십자가 댓글+ 3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4-12
23697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4-11
23696 1활연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4-11
2369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4-11
23694
멸치의 서정 댓글+ 6
뻐꾸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4-11
23693 홍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4-11
2369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4-11
23691
Naeronambul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4-11
23690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4-11
23689
5월의 꽃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4-11
23688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4-11
236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4-11
23686
이별 댓글+ 3
미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4-11
2368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4-10
23684 책벌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4-10
23683
금단 댓글+ 1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4-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