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비전은 심심하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텔레비전은 심심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61회 작성일 21-10-11 07:19

본문

텔레비전은 심심하다.


늘 보던 늙지 않던 배우가 늙으면 채널 열차는 

길어진다.

드라마 속 익숙하던 얼굴은 보이지 않고 어제처럼 

자연인은 오랜만에 2인 저녁상을 차리고 

다른 채널의 자연인은 산에서 약초를 캐고 

나는 저녁 밥그릇 옆에 소주 한 병을 놓는다.

채널 열차의 뒤 칸에서 늘 보던 늙지 않던 배우는 

흐린 화면 속에서 흐린 몸을 끌고 가고 있었지만 

여전히 젊었다.

나이가 들수록 텔레비전은 심심하다.

늙을수록 텔레비전은 슬프다.

텔레비전은 늘 배가 고프다.

텔레비전은 맨날 싸운다.

밤새도록 싸워야 한다.

텔레비전은 심심하면 죽는다.

리모컨은 오늘도 술래잡기를 하고 언제나 나는 

술래다.

소파의 엉덩이는 야하지 않고 안경벗은 자전거는 

보이지 않아도 잘 달리고 리모컨은 점점 원수가 

되고 죽이고 싶다.

가슴 차가운 냉장고의 가슴을 몇번이나 열어도

텔레비전은 심심하다.

15번 출구 LA 갈비가 잔뜩 쌓여있다.

밤새도록 맛있다는데 

텔레비전은 심심하다.

술래를 집사람에게 넘기고 화장실에 숨었다.

집사람은 귀신이다.

'채널 열차 출발합니다'

화장실에서 나오자 집사람은 무섭고 

늘 보던 늙지 않던 배우가 반갑게 웃는다.

텔레비전은 그래도 심심하다.

댓글목록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숨어셔야 안전합니다
술래는 아예 주무십시요ㅇ ㅎㅎ
오래사는 비책이랍니다

세상원수 다 죽여도 리모컨은 금방 부활할텐데요
작은마늘님 시를 읽으며 술래잡기 중이랍니다
아무쪼록 승리하는 하루 되세요^^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시 시인님!
휴일 집에 있는 날이면 텔레비전을 잘 보지않는 탓에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늘 술래가 되곤 합니다.
너무 오래 자리를 비워 그냥 일상의 얘기로
인사 드렸습니다.
승리의 격려 감사드립니다.^^

날건달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날건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타인들은 모두 별천지나 무릉도원에서 살아가는 줄 알았는데요,
실상은 어디서 많이 본 아주 낯익은 풍경입니다.

저도 이 채널 저 채널 술래잡기하며
자연인을 하루에 여러 번 만난 적이 있었습니다.

오늘이 연휴 마지막 날이군요
힐링하시길 바랍니다.

좋은 시, 잘 읽고 갑니다.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날건달 시인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채널열차는 뒤칸으로 갈수록 익숙한 얼굴과
풍경을 만나더군요
시인님도 힐링하시길 바랍니다.
올리시는 작품들 늘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Total 25,950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1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46 12-26
2594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8:12
2594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7:49
25946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6:35
25945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6:33
25944
산책 새글 댓글+ 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6:04
2594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4:45
25942
가을 남자 새글 댓글+ 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3:50
2594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3:41
2594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3:11
2593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6
25938
비밀 새글 댓글+ 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6
25937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6
25936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6
25935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6
2593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16
25933
시월의 시 새글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16
2593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16
25931 천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6
2593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6
25929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6
25928
표절과 창작 댓글+ 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6
25927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6
25926 는개가피워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16
2592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5
2592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15
2592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15
2592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5
2592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5
25920
감귤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15
25919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5
25918
세탁소 근처 댓글+ 2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15
2591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5
25916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5
2591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5
25914
사희 댓글+ 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15
25913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5
2591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5
2591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15
25910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0-15
2590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4
25908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14
25907
한라산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4
2590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4
2590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4
259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4
25903
시인 댓글+ 1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4
25902 일신잇속긴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4
2590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14
2590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4
25899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14
25898
어린 왕자 댓글+ 1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3
25897
상대성 이론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13
25896
깐부 댓글+ 4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3
25895
퇴고 - 涅槃 댓글+ 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0-13
25894
강남스타일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3
25893
혼술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3
2589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3
25891
분위기 땜에 댓글+ 1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3
2589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3
25889
빈집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13
2588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3
25887
생명의 권한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3
25886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13
2588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3
25884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0-13
2588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13
2588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2
25881
십자가. 댓글+ 2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