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골목길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그 골목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42회 작성일 21-10-12 00:18

본문

그 골목길


                           몽당연필 

                

골목은 인기척으로 늘 소란스럽다 

끼니때가 되면 골목은 어머니가 된다


손바닥을 빠져나간 동전이

수챗구멍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부패가 전이된 허파는 가쁜 숨을 헐떡인다

들숨과 날숨 사이로 아이가 걸어 나왔다


가난한 골목을 걸었다

그 길가 언저리 녹슨 철 대문 앞에

버려진 냉장고가 수북이 쌓여 있었다


아이가 냉장고 문을 열자

구멍 뚫린 다 떨어진 엄마의 속옷처럼

찬 바람이 숭숭 새어 나왔다


아이는 겨울로 걸어가고

골목도 겨울로 걸어가고

나도 눈 덮힌 골목길을 걸어갔다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自主가 되는 힘이 생명의 힘에서 이탈된 설정이라 해도 좋겠네요
의식이 깨져가면서라도 이탈되면 得인 모양이네요
얻는다는 철학에 맞아 서로를 견인하게 되는 행운에 접근했네요
현상학적 현실에서 버려진 비애는 아직도 행복에 그득한 비현실성이 있어 돋보이게 되는 형국입니다
'이다' '아니다'로 접근하면 철학적 견지가 세워질 듯 합니다

Total 25,951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1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48 12-26
2594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9:24
25948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8:32
2594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8:12
2594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49
2594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6:35
25944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6:33
25943
산책 새글 댓글+ 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6:04
2594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4:45
25941
가을 남자 새글 댓글+ 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3:50
2594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3:41
2593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3:11
2593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6
25937
비밀 새글 댓글+ 8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0-16
2593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16
25935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6
2593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6
25933
시월의 시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6
2593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0-16
25931 천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6
2593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6
25929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6
25928
표절과 창작 댓글+ 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6
25927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16
25926 는개가피워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16
2592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5
2592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15
2592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5
2592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5
2592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5
25920
감귤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15
25919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5
25918
세탁소 근처 댓글+ 2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15
2591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5
25916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5
2591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5
25914
사희 댓글+ 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15
25913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5
2591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5
2591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15
25910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0-15
2590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4
25908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14
25907
한라산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4
2590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4
2590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4
259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14
25903
시인 댓글+ 10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0-14
25902 일신잇속긴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4
2590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14
2590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4
25899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14
25898
어린 왕자 댓글+ 1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3
25897
상대성 이론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3
25896
깐부 댓글+ 4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3
25895
퇴고 - 涅槃 댓글+ 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13
25894
강남스타일 댓글+ 2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0-13
25893
혼술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13
2589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3
25891
분위기 땜에 댓글+ 1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0-13
2589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3
25889
빈집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3
2588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3
25887
생명의 권한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3
25886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3
2588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3
25884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0-13
2588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13
2588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