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 그 끝,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블랙홀 그 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33회 작성일 21-10-14 15:36

본문

블랙홀 그 끝.

 

 

1 서시

 

블랙홀을 수십조 만 분의 일로 줄이면 우리는 시간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작은 블랙홀을 만드려면 중력이 작용 한다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게

만들어야 하는 데 그게 바로 우리가 지금 맞고 있는 백신처럼 이 공간에

강한 중력이 작용 하게 불러 일으켜야 합니다.

무중력 상태에서 중력이 생기면 제곱의 배수가 되듯이 먼저 무중력이 가능한

물을 가득 채워 넣고 그 중심에 중력을 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한 가운데서 어떠한 시간으로 빨려 들어가는 지 관찰해야

합니다.

 

2 물체

 

내 엄마가 말하기를 나는 엄마에게서 발부터 태어났다고 들었다.

그래서 나는 처음부터 불효자라고 불리었다.

하지만 아버지는 나를 엘리라고 이름 붙였다.

내가 태어나자마자 울음소리 대신 외쳤던 발음이라고 했다.

 

3 이물질

 

나의 잦은 골절에 대하여 의사들은 정신적인 특이함으로 단정했다.

슬픔이 오랫동안 맺혀지다 떨어지는 엄마의 굵은 눈물은

이 지구의 중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 보였다.

그 뒤로 나는 엄마의 커다란 눈물 속에 갇히어 무중력 상태에서 자랐다.

 

4 죽음

 

엄마가 죽고나서 나의 작은 눈물들이 고이지 않고 흘러 내렸다.

무중력이 사라진 공간에 주체 할수 없는 중력이 생겼다.

나는 끝없이 밑으로 추락한다.

한계가 보이지 않는다. 난 그렇게 바닥이 없는 밑으로만 떨어 질 뿐이다.

 

5 블랙홀

 

눈을 떴을 때

막 면도를 끝낸 중년의 남자가 거울 앞에 서있다.

서둘러 시간을 확인 하려 했지만 시계는 오래전부터 고장난 듯

이끼가 잔뜩 끼어 있었다.


.


댓글목록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생노병사의 굴곡을 넘는 듯한
존재의 내부를 관통하는 큰 선을 따라 가다 보면
마주치는 자신의 존재와 낯선 만남들이
크나큰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삼생이 시인님!

Total 26,11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0-1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76 12-26
26116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9:36
2611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8:26
26114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8:25
2611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2:49
26112
비창 새글 댓글+ 1
바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2:36
2611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0:33
26110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0:17
26109
로봇 새글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6
26108
찰진쌀 새글 댓글+ 2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26
26107
붉은 엽서 새글 댓글+ 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6
26106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26
26105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26
26104
은행나무 새글 댓글+ 5
희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0-26
2610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26
26102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26
26101
오름 길 새글 댓글+ 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26
26100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26
26099
청산도 새글 댓글+ 6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26
26098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6
2609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26
2609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6
26095
석조탑파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26
26094 밀감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26
2609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0-26
26092
울게하소서! 댓글+ 3
똥묻은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26
2609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0-26
26090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6
26089
블랙홀 댓글+ 3
바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26
26088
낙엽 댓글+ 1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26
260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0-26
26086 는개가피워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5
26085
벽시계 댓글+ 2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5
26084 백마술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5
2608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5
26082
선인장 댓글+ 4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0-25
26081
크로노스 댓글+ 2
검은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5
26080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25
26079
폴리스 라인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25
26078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25
26077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5
26076
혼자서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5
26075
빨래를 널며 댓글+ 9
달래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25
26074
옥탑방 댓글+ 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25
26073 천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5
2607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5
26071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25
26070
황혼의 노래 댓글+ 1
돌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4
2606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24
2606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4
26067
가을이 간다 댓글+ 2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24
26066
상강의 달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4
2606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24
26064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4
26063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24
2606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24
2606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24
2606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0-24
26059
아픈 풍경들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24
26058 한려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0-24
26057
가을 상념 댓글+ 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4
2605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23
26055
sway. 댓글+ 3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23
26054 똥묻은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3
26053 백마술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23
2605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3
26051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3
26050
댓글+ 6
몽당연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23
26049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