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말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장희, 양우정)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바람의 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04회 작성일 22-06-23 14:55

본문

바람의 말

                                     작은미늘


풀잎들이 고개를 들고 수수께끼를 듣는 시간

온몸을 어루만지며 옷깃을 들추는 말

강물의 비늘들은 시간의 얼굴이지

수수께끼를 들고 있지

매일같이 물결을 껴안고 말했어

키 큰 나무들과 풀잎들에게 귓속말로 속삭였지

가만히 들으며 고개 끄떡이던 그건 수수께끼였어

햇볕이 뜨겁던 어린시절처럼 뜨거운 시간 

잔뜩 식어있는 그림자를 강물속에 말리는건 슬프지만

지나가는 거야

여긴 이제 점점 추워질 거야

오늘 우린 친구들이 많아

어쩌면 해가 저물어도 아는 체를 해야 할거야

하늘 끝에서 네 몸속의 빨간 피처럼 붉어지는 

저건 적혈구야

수많은 적혈구 중 하나인 거야

어두운 몸속을 돌며 생명을 만들고 지키고 있지

너도 언덕을 가지고 있고 들판도 가지고 있어

팔을 들어 눈 밑에 놓고 가만히 들여다봐

이제 네가 가진 바람으로 후우 불어봐

수많은 풀잎 같은 것들이 까르르 간지러울 거야

너도 일부인 거야

수수께끼인 거야

다른곳이 가까워질수록 외로워지지

너도 바람인 거야

수수께끼를 들고 있지.




댓글목록

이장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의 시를 감상하면 꽃밭을 걷는느낌, 하늘을 날으는 기분  입니다.
놓칠 수 없는 표현들이 많아 시 감상 내내 행복합니다.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늘 건필하소서, 작은미늘barb 시인님.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장희 시인님!
강가에서 잠시 산책하다 적어본것입니다.
부족한 글을 칭찬 주셔서 부끄럽습니다.
좀 더 분발하도록 하겠습니다.
늘 들려주시고 관심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끔이지만 시인님의 작품들도 찾아서 몰아서
보곤 합니다.^^
자주 뵙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랫만에 오셨군요. 잘 지내시는 지요...
바람의 말을 듣는 일은 시인 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이 깊어집니다.
사는 일은 어쩌면 수수께끼를 푸는 일이기도 하니까요.
~흘러 흘러 흘러흘러 물이라더냐 돌아 돌아 돌아돌아 강이라더냐~
ㅎㅎ 강병철과 삼태기의 수수께끼 노래가 갑자기 떠오르네요.
자주 뵈었으면 합니다. 기다려 지더군요.
작은미늘 시인님, 늘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좋은 시 잘 감상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창가에핀석류꽃 시인님!
시인님의 시를 찾다가 가곤 했었는데 이렇게
와 주시니 너무 반갑습니다.
습작은 많지만 마음가는 놈이 없어 자주 못뵈었습니다.
부끄러운 글이나마 염치불구하고
자주 뵙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너덜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종기 시인의 동명의 시와는 또다른 포인트를 가진
시를 읽게 되어 너무 좋습니다.
점심 시간에 또다른 호사를 누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디.

작은미늘barb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덜길 시인님!
들려주셨군요.
저번에 쓰신 '어머니의 바느질' 참 좋았습니다.
좋게 말씀해 주시니 부끄럽습니다.
아직 미흡하고 부족한 빗질이라 여겨집니다.
열심히 해서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늘 감사 드립니다.^^

Total 28,55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79 12-26
28552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7:46
28551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7:28
28550
콜롬보 새글 댓글+ 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7:05
2854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08
28548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0:24
28547
허기진 밤 새글 댓글+ 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0:24
28546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6-25
28545
파란 나라 새글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6-25
2854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6-25
2854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6-25
28542
물결의 익사 새글 댓글+ 3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6-25
2854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6-25
285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6-25
28539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6-25
2853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6-25
28537
수씨때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6-25
28536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6-24
28535
厚浦港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6-24
2853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6-24
2853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6-24
2853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6-24
2853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6-24
28530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6-24
28529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6-24
2852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6-24
2852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6-24
28526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6-24
28525
나무거울 댓글+ 3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6-24
2852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6-24
2852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6-24
28522
열대야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6-24
28521
아버지 댓글+ 4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6-24
2852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6-23
28519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6-23
28518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6-23
28517
통일 전망대 댓글+ 3
소녀시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6-23
열람중
바람의 말 댓글+ 8
작은미늘bar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6-23
28515 김대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6-23
28514
풍경의 노래 댓글+ 1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6-23
28513
비의 낫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6-23
28512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6-23
2851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6-23
28510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6-23
28509
지우개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6-23
28508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6-23
28507
여름 댓글+ 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6-23
2850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6-22
2850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6-22
28504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6-22
28503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6-22
28502
캐논의 밥상 댓글+ 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6-22
28501
앓은 중력 댓글+ 4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6-22
2850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6-22
28499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6-22
2849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6-22
28497
그래서 살인 댓글+ 2
grail2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6-22
28496
친구 만들기 댓글+ 6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6-22
28495
심장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6-21
28494 김재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6-21
2849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6-21
28492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6-21
28491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6-21
28490
데칼코마니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6-21
28489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6-21
28488
햇감자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6-21
28487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6-21
28486
觀自在 素描 댓글+ 2
선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6-21
28485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6-21
2848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