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등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장희, 양우정)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풀등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73회 작성일 22-08-11 00:01

본문

풀등


오월의 여왕이 팔월의 땡볕을 눌러쓰고 노변을 기웃거린다 긴 모자챙에 삿갓조개처럼 달라붙은 새까맣게 그을린 여인네가 삽목을 하고 있었다 회차로를 출산한 타원형의 화단엔 생의 열정을 게워내는 부겐베리아, 얇고 가는 입술에 살포시 입술을 포개자 보랏빛 숨구멍 속으로 쑤욱 빨려 들어갔다 이글거리며 황량하게 불타오르는 암석 사막으로 꽃비가 휘몰아쳤다 낙타의 빈 등에 솟아오른 모래성, 말라가는 물병에 숨골을 기댄 카라반이 간간이 꽃물처럼 번져갔다 스펙트럼을 통과한 신기루 같은 물구덩이를 목격한 목마른 어린아이가 오아시스라고 소리쳤다 진창에 박힌 미늘에 꼬리의 힘줄을 빼앗긴 틸라피아가 아가미만 벌룽거렸다 서편에서 불어오는 바람도 ''의 형상에 '' 획을 기웃거린다 틸라피아의 꼬리지느러미가 사선의 문틈에서 바람처럼 펄떡거리고 있었다 점심 나절에 깜짝 출현한 계절풍도 관음보살이 환생한 아내의 입술처럼 화단으로 꾸물거리다 늦은 오후의 썰물로 사라져 버렸다 물녁을 상실한 오아시스엔 냉수대가 몰고 온 이안류에 보랏빛 입술이 와류 속으로 휘말리다가 수면으로 흩어지다가 슬픔으로 천천히 갈앉았다 오로지 부력을 상실한 기쁨으로 배인 혓바닥이 사이코트리아 엘라타로 불거지는 고해의 시간, 나는 보속으로 비늘을 수집하지 않았다 침묵의 매듭이 걸음걸이가 서툰 어린아이처럼 넘어졌다가 일어섰다가 잘려나간 틸라피아의 눈알을 화단에 묻었다 저물녘, 검보랏빛 각린을 번뜩이는 부겐베리아의 화순으로 물든 외투를 입고 거미를 지나 회차로를 빠져나왔다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profile_image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영겁을 타고온 새벽 기운이 여명의 기운을 뚫고 사탄이 지령하는 거만한 부림과 조우했습니다
기만으로 수그러든 열성이 부름하는 악마의 열병이 항상성으로 여림이 된 순수의 중추적 있음을 관통하려 했습니다
침묵이 관장하는 성세의 조화 닫힘이 불가역적 혼미를 과거 깊음 속 음울과 부딪치게 했습니다
웅지를 쳐내리려는 악마의 숨결이 고르게 되지 않자 순수의 벽에 숭배의 피를 뿌렸습니다
역린의 갈피에 빛이 쪼여져 영적 혼음이 수그러들었습니다
검붉은 피로 응답하는 웅지로 가늠되는 영적 오름이 순수의 영령을 차지하려 했습니다
꿈꾸는 환희로 생명 터울을 열어 터주의 만복에 들려 했습니다

콩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난리가 하루를 더욱 갈앉게 만드는 요즘입니다.
건강하시고 무탈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찾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tang시인님!

崇烏님의 댓글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弓에서 ㅣ 표현 압권입니다. 시인님
곡선에서 직선으로 나아가는 길
틸라피아 잿빛 물고기의 방향도
잘 감상하고 갑니다. 콩트 시인님 ^^

이제 더위는 지나가겠지요, 조금은
나아져야 하는데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보내시구요.

콩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 동네는 괜찮으십니까?
요즘 물난리통에 마음 한켠이 영,
반지하에 사는 사람들,
하느님께 무슨 몸쓸 죄를 그리도 많이 지었길래
제 목숨 하나도 부지하지 못하니 말입니다.
하느님이 참말로 원망스러운 시절입니다.
시인님께서도 조심하시고요
건강하시고 아마쪼록 무탈하시길 기원합니다.

Total 29,41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9-2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15 12-26
2941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9-27
2941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9-27
2940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9-27
29408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7
29407 금경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7
2940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7
2940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7
2940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9-27
2940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7
2940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9-27
294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7
2940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9-26
29398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9-26
29397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6
2939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6
2939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6
29393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5
2939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5
293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5
29390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5
29389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5
293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5
2938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25
2938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5
29385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9-24
2938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4
29383 구식석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9-24
2938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9-24
2938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4
2938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4
2937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24
2937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3
2937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3
2937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3
2937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3
29372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3
2937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3
2937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2
29369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9-22
293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2
2936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2
2936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5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2
29364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2
2936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2
구월은 댓글+ 2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9-22
2936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2
29360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1
2935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7
日日是好日 댓글+ 1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1
2935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1
2935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1
2935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9-21
29353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1
2935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1
2935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1
2935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9-21
2934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0
29348
기다림 댓글+ 1
김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9-20
29347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0
2934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293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0
2934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